'레이버컵 테니스' 팀 월드, 팀 유럽에 역전승…페더러 은퇴 경기 마쳐

입력 2022-09-26 07: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회를 마친 뒤 포옹하는 노박 조코비치(왼쪽)와 로저 페더러(AP연합뉴스)
▲대회를 마친 뒤 포옹하는 노박 조코비치(왼쪽)와 로저 페더러(AP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은퇴 경기를 맞아 남자 테니스의 '빅4'가 총출동한 '팀 유럽'이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에서 '팀 월드'에 역전패했다.

유럽을 제외한 나라의 선수들로 구성된 팀 월드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레이버컵 마지막 날 경기에서 복식과 1, 2단식을 모두 이겨 종합 전적 13-8로 승리했다.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인 레이버컵은 2017년 창설됐으며 팀 월드는 4연패 끝에 올해 대회에서 첫 승을 거뒀다.

올해 레이버컵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스페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앤디 머리(영국) 등 최근 남자 테니스계를 지배해온 '빅4'가 대회 사상 최초로 모두 출전, 팀 유럽의 우세가 예상됐다.

그러나 페더러와 나달이 첫날 복식에 한 조로 나서고도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에 1-2로 패했다. 페더러와 나달은 첫날 복식 한 경기에만 출전했다.

팀 유럽은 조코비치가 이틀째 단식 한 경기와 복식에서 승리를 따내 8-4로 앞선 가운데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 돌입했다.

한 경기에 승점 3점이 걸린 마지막 날 경기에서 팀 월드는 복식에 출전한 펠릭스 오제알리아심(캐나다)-속 조가 마테오 베레티니(이탈리아)-머리 조를 2-1(2-6 6-3 10-8)로 물리치고 7-8로 따라붙었다.

이어진 1단식에서도 오제알리아심이 조코비치를 2-0(6-3 7-6<7-3>)으로 따돌리고 10-8로 역전에 성공했다.

2단식에 출전한 팀 월드의 티아포가 팀 유럽의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를 2-1(1-6 7-6<13-11> 10-8)로 꺾으면서 13-8이 됐고, 남은 3단식 결과에 관계없이 팀 월드의 승리가 확정됐다.

2017년 창설된 레이버컵에서 유럽이 4전 전승을 거뒀다. 2020년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팀 유럽이 팀 월드를 14-1로 완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9,000
    • -0.67%
    • 이더리움
    • 1,690,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2.48%
    • 리플
    • 517.8
    • -0.86%
    • 솔라나
    • 18,840
    • +1.62%
    • 에이다
    • 425.3
    • -1.78%
    • 이오스
    • 1,252
    • -0.79%
    • 트론
    • 70.83
    • -0.73%
    • 스텔라루멘
    • 115.1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1.68%
    • 체인링크
    • 9,720
    • -2.7%
    • 샌드박스
    • 825.7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