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엘바이오닉스, 중국 최대 리튬기업 파트너 AVC와 수산화리튬 공급계약 체결

입력 2022-09-21 15: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에스엘바이오닉스CI
▲에스엘바이오닉스CI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중국 최대 리튬기업 ‘간펑리튬’의 파트너사인 ‘AVC’와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해 전기차배터리 소재 판매 및 유통 신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은 지난 8월 ‘AVC로부터 연간 6,000톤 규모의 중국 야후아그룹산 수산화리튬을 공급받기로 한데 이은 두 번째 소식이다. 회사는 국내 배터리 사들을 대상으로 전기차 배터리 소재 판매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자 수산화리튬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식 물량을 공급받기 앞서 국내 시장 테스트를 위해 10톤의 초기 물량을 우선적으로 수급하는 계약을 체결 완료했으며, 오는 9월 말경 국내 입고될 예정이다.

간펑리튬은 2000년 설립된 중국 최대 리튬 채굴, 가공기업으로, 자회사 간펑리뎬과 간펑신리위안 등을 통해 자체 배터리 제조 사업 확장에 가속도를 더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배 증가한 54억위안(1조 731억원), 영업이익은 8배 증가한 40억위안(7,949억원)을 기록하는 등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며 세계 1위 매출을 목전에 두고 있다.

현재 국내 배터리 3사의 생산능력이 32GWh인데 반해, 간펑리튬은 2025년 65GWh 규모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격 경쟁력 및 생산능력을 갖춘 간펑리튬에 대한 국내 의존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주요 공급처로는 테슬라, LG화학 등이 있다.

에스엘바이오닉스 관계자는 “본 계약 체결을 통해 중국 최대 리튬 기업으로부터 수산화리튬을 안정적으로 수급할 수 있는 체계를 선제적으로 마련했다”며, “테스트가 완료되는 즉시 정식물량을 공급받아 리튬 수급에 난항을 겪는 국내 배터리 사들을 대상으로 리튬 유통, 판매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지난 6월 폐배터리 재활용 및 2차전지 소재 개발, 제조, 판매, 연구 등을 사업목적에 반영하며 신사업 진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9,000
    • -0.6%
    • 이더리움
    • 1,730,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49,600
    • +0%
    • 리플
    • 529.7
    • -1.41%
    • 솔라나
    • 18,330
    • +0.16%
    • 에이다
    • 427.3
    • +0.19%
    • 이오스
    • 1,262
    • +0%
    • 트론
    • 72.91
    • -0.61%
    • 스텔라루멘
    • 11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09%
    • 체인링크
    • 10,160
    • -2.5%
    • 샌드박스
    • 809.4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