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복지·교육부 장관 후보 찾는 중”…각각 정치인·관료 출신 전망

입력 2022-08-23 15: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재는 새 정책 보여주지 않아"…약자복지 등 장관 임명 후 가시화
복지부 장관, 약자복지ㆍ연금개혁 주안점 맞게 정치인 하마평
명예사회복지학 박사 나경원ㆍ복지위원장 출신 김세연ㆍKDI 출신 윤희숙
박순애 사태로 어수선한 교육부…조직 다잡으려 과료 출신 정제성 교수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출근길 문답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출근길 문답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공석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물색 중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도 열심히 찾으면서 또 동시에 검증도 해내가고 있다. 신속하게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현재는 새로운 교육정책과 복지 아젠다를 보여드리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에 진행되는 일들은 이번 정부에서 임명한 차관들과 대통령실 수석들이 잘 협조해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부총리는 박순애 전 부총리가 지난 8일 자진사퇴한 뒤로 공석이고, 복지부 장관은 정호영 전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뒤로 아직 임명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윤석열 정부 첫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는 정치인들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윤 대통령이 약자복지와 연금개혁에 무게를 두고 있는 만큼 보건·의료 전문가보다 정치인이 적합하다는 판단에서다.

먼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거론된다. 나 전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고, 지난달에는 순천향대 명예사회복지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또 복지위원장을 지낸 김세연 전 의원과 한국개발연구원(KDI) 재정·복지 정책 연구부장으로 근무했던 윤희숙 전 의원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교육부 장관 후보로는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정 교수는 2001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10년 간 교육부에서 근무한 바 있다. 박 전 부총리가 초등학교 만 5세 입학 정책 논란으로 취임한 지 불과 35일 만에 자진사퇴해 조직이 위축된 만큼 교육부 출신 인사를 통해 다잡겠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월 1일부터 오른다는 물가 총정리
  •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드디어 마스크 벗었거든!
  • ‘대선패배 대가’ 이재명 비판에…한동훈 “이겼으면 뭉갰을 건가” 발끈
  • 김기현, 안철수 ‘구멍 양말’ 견제…“흙수저인 나도 그런 양말 안 신는다”
  • 단독 ‘윤핵관' 장제원, 안철수 측에 '깜짝 전화'..."힘들다" 토로한 까닭
  • “선수가 원하는 코치=빅토르안 아니다”…최민정, 입장문 논란에 해명
  • 멜론 왕국 무너졌다…유튜브뮤직,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로
  • 혀 빼꼼하고 얼짱 각도…400장 셀카 남긴 흑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92,000
    • -0.11%
    • 이더리움
    • 1,988,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2.78%
    • 리플
    • 503.3
    • +0.22%
    • 솔라나
    • 30,280
    • -1.24%
    • 에이다
    • 477.9
    • -0.31%
    • 이오스
    • 1,337
    • -0.96%
    • 트론
    • 78.24
    • +0.51%
    • 스텔라루멘
    • 113.9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600
    • -0.19%
    • 체인링크
    • 8,770
    • -0.51%
    • 샌드박스
    • 912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