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그룹 화학군·한국남부발전,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함께한다

입력 2022-08-11 10: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롯데케미칼-롯데정밀화학-한국남부발전은 지난 10일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
▲롯데케미칼-롯데정밀화학-한국남부발전은 지난 10일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을 위해 협력한다.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 3사는 10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암모니아 인프라 설비 운영 기술정보 교류, △수소·암모니아 활용사업 협력, △수소·암모니아 관련 공동 연구개발에 협력한다.

정부는 2030년까지 암모니아 혼소(화력발전소에서 기존 화석연료에 암모니아를 혼합 연소하여 탄소배출을 감소) 적용 석탄발전소를 24기로 늘릴 예정이며, 이에 따라 예상되는 암모니아 수요는 현재 약 140만 톤에서 2030년 약 1000만 톤으로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국제 사회에서도 수소·암모니아의 활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일본은 전체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20%를 혼소할 계획으로, 이로 인한 암모니아 연료 수요는 2050년까지 3000만 톤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또 미국과 EU의 탄소세 발효 움직임과 맞물려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원활한 공급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은 단순한 암모니아 운영 협력뿐 아니라 수소·암모니아와 관련한 전후방 사업에 걸쳐 포괄적으로 협력함으로써 탄소저감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3사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국가 수소·암모니아 산업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자 한다"라며 "수소 에너지에 대한 글로벌 산업경쟁력 확보와 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61,000
    • +1.6%
    • 이더리움
    • 2,049,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0.58%
    • 리플
    • 518.4
    • +0.45%
    • 솔라나
    • 31,880
    • +5.15%
    • 에이다
    • 491.2
    • +1.45%
    • 이오스
    • 1,395
    • +0.5%
    • 트론
    • 79.3
    • -0.21%
    • 스텔라루멘
    • 117.7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00
    • -0.45%
    • 체인링크
    • 9,210
    • +0.16%
    • 샌드박스
    • 979.9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