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경찰대’ 출신 초대 경찰국장으로…행안부, 김순호 치안감 임명

입력 2022-07-29 20:03 수정 2022-07-29 20: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초대 경찰국장에 임명된 김순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치안감). (사진제공=경찰청)
▲초대 경찰국장에 임명된 김순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치안감). (사진제공=경찰청)

다음 달 2일 출범하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초대 수장으로 '비(非)경찰대' 출신인 김순호(59)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치안감)이 임명됐다.

29일 행안부는 초대 경찰국장을 경찰청 김순호 치안감이 맡게 됐다고 발표했다. 행안부는 “다음 달 2일 경찰국 출범과 함께 김 치안감은 근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김 치안감은 광주 출신으로 광주고와 성균관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경장 경력 채용으로 경찰에 입직해 경찰청 보안과장, 광주 광산경찰서장, 서울지방경찰청 보안부장, 경기남부경찰청 경무부장 등을 지냈다. 현재 경찰청 안보수사국장이며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장도 맡고 있다.

행안부는 과장급 인사를 다음 달 1일 발표할 계획이다. 경찰국 조직은 총괄지원과 인사지원과 자치경찰과로 나뉘고 인사지원과장과 자치경찰과장은 경찰 총경이 맡는다. 사무실은 정부서울청사에, 보조사무실은 세종에 마련할 예정이다.

경찰국 내 과장급(총경) 인사도 비경찰대와 경찰대 출신을 안배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경찰국 내에) 세 개 과가 있는데, 총괄지원과는 행안부에서 맡고 인사과와 자치경찰과는 경찰대와 비경찰대로 골고루 나누려 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90,000
    • -0.32%
    • 이더리움
    • 1,734,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150,000
    • +0.07%
    • 리플
    • 528.5
    • -1.69%
    • 솔라나
    • 18,440
    • +0.77%
    • 에이다
    • 427.8
    • +0.14%
    • 이오스
    • 1,266
    • +0.32%
    • 트론
    • 72.83
    • -0.84%
    • 스텔라루멘
    • 117.8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18%
    • 체인링크
    • 10,190
    • -2.95%
    • 샌드박스
    • 810.2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