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수, 김건희 ‘쥴리’ 의혹 언급하며 사진 공개…“분명 아티스트로 보여”

입력 2022-07-28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유하 세종대 일어일문학과 교수가 페이스북에 공유한 토키히로 사토 도쿄예술대 교수의 글과 사진 캡처.
▲박유하 세종대 일어일문학과 교수가 페이스북에 공유한 토키히로 사토 도쿄예술대 교수의 글과 사진 캡처.

한 일본 교수가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이 추문에 불과할 것이란 글을 올렸다. 도쿄예술대 교수이자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일본인 토키히로 사토는 20년 전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김 여사가 아티스트였다고 회상했다.

28일 박유하 세종대 일어일문학과 교수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면 토키히로 사토 교수는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꽤 (김 여사에 대한) 추문이 많은 거 같다. 그러나 (김 여사는) 분명 아티스트였다”며 김 여사의 ‘쥴리’ 의혹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사토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에 “오늘 깜짝 놀랐던 이야기. 나는 2002년 하마다시 어린이 미술관에서 힘써준 덕분에 시모노세키~부산~서울까지 ‘Wandering Camera’ 투어를 진행했다. 그때 수행해준 한국인 아티스트들 중 한 명이었던 김 씨라는 여성. 무려 현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정보. 너무 놀랐다”는 글과 당시 촬영된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김 여사와 일행이 허름한 식당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모습, 김 여사가 무언가를 마시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앳된 얼굴의 김 여사는 연두색 셔츠 위에 흰색 외투를 입고 있었다.

박 교수가 페이스북에 사진을 공유한 시점은 27일. 1997년 5월경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에서 김 여사에게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해 고발당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이 경찰 조사를 받은 날이다.

박 교수는 “김건희 여사를 오래전에 술집에서 봤다고 했던 사람이 오늘 조사를 받았다는데, 검찰 결론이 어떻게 나든 김건희를 쥴리로 믿고 싶은 사람들은 아마도 그 믿음을 지우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에게 ‘쥴리’란 근거가 아니라 그저 자신의 혐오를 정당화해 안심가능한 수단일 뿐이니까”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특별성과급 변경에 뿔난 노조…현대차 이어 기아, 모비스까지 '특근 거부'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BCI도 AI 열풍”…국내 유일 BCI 국제학술대회 [가보니]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단독 도요타 제쳤다…현대차 美 IIHS 충돌 테스트서 최다 수상 영예
  • 오늘의 상승종목

  • 02.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599,000
    • +11.28%
    • 이더리움
    • 4,499,000
    • +6.59%
    • 비트코인 캐시
    • 422,600
    • +16.16%
    • 리플
    • 770
    • +4.9%
    • 솔라나
    • 152,000
    • +8.88%
    • 에이다
    • 862
    • +7.21%
    • 이오스
    • 1,131
    • +4.24%
    • 트론
    • 196
    • +2.62%
    • 스텔라루멘
    • 164
    • +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700
    • +12.67%
    • 체인링크
    • 26,390
    • +4.72%
    • 샌드박스
    • 748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