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대 룰' 갈등 일단락..."전준위 案대로"

입력 2022-07-06 16: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28 전당대회 규칙안을 놓고 갈등을 겪은 민주당이 6일 가까스로 갈등을 봉합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수정안’ 상당 부분을 철회하고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안’(案)을 다시 반영하면서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무위원회를 열어 당 대표 예비경선에서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안’(案)을 그대로 의결했다고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또 비대위가 최고위원 선거에서 도입하려 한 ‘권역별 투표 제도’도 비대위 회의를 통해 철회했다고 우 위원장은 밝혔다. 다만, 최고위원 예비경선에 대해서는 비대위 의견을 반영해 ‘중앙위원회 100%’로 컷오프하기로 수정했다.

앞서 비대위는 전준위안과 달리 전당대회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100%’로 치르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을 샀다. 전날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사퇴 의사를 밝히고, 친명계 의원을 중심으로 한 집단 반발 움직임으로 이어졌다.

이날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공개발언을 생략하는 등 불편한 심기도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당무위에서 비대위 수정안이 일부 철회되면서 갈등도 봉합 수순을 밟게 됐다.

우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든 것은 진행 과정을 원만하게 이끌지 못한 제 책임이라 생각하고 당원, 의원, 전준위 다 마음 풀고 수정 결의된 안을 갖고 성공적으로 전대를 치를 수 있게 힘을 합하자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권역별 투표제 도입안을 비대위가 스스로 철회한 이유에 대해선 “민주당이 전국 정당으로의 확대 가능성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를 충분히 했다. 다만 제도 설계와 관련해 일리 있는 문제의식이 있어서 이를 중장기 과제로 설정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비대위 결정에 반발했던 안규백 전준위원장도 사퇴 철회 의사를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비상대책위원회와 당무위원회는 제가 제기한 두 가지 문제에 대해 상당 부분 수용했다”며 “애초 전준위 안과 다소 달라진 점은 있지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임을 알기에 감사와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남겼다.

이어 “예정에 없이 하루를 소비한 만큼 더욱 고삐를 조이겠다”며 “강령정책분과 제1차 토론회를 시작으로 다시 전준위는 8·28 전국대의원대회를 향해 달려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99,000
    • +1.18%
    • 이더리움
    • 1,898,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165,900
    • +1.53%
    • 리플
    • 673.9
    • -6.35%
    • 위믹스
    • 2,487
    • +0.85%
    • 에이다
    • 638.7
    • -0.33%
    • 이오스
    • 1,687
    • -0.24%
    • 트론
    • 85.51
    • -0.31%
    • 스텔라루멘
    • 162.9
    • -4.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50
    • +5.21%
    • 체인링크
    • 11,210
    • +0.54%
    • 샌드박스
    • 1,224
    • -1.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