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속 타나 보다"...'간장 한사발' 발언 맞불

입력 2022-06-27 13: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종인 "국민의힘,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

▲<YONHAP PHOTO-3645>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부터)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이 포럼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2022-06-27 11:49:24/<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645>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부터)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이 포럼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2022-06-27 11:49:24/<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자신과 장제원 의원을 향해 '간장(간보는 안철수·장제원) 한 사발'이라고 언급한 것에 "속이 타나보다"라고 맞받았다.

안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 혁신 포럼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 말인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 내부 파워 게임에는 관심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주 내내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올린 바 있다.

안 의원은 이 대표가 추진한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야당을 설득해 정부 정책을 제대로 수립하는 것과 세계적 경기 침체에 대응해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을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당 내부의 파워 싸움이나 헤게모니는 다 부질없다"고 말했다.

포럼을 주도한 장 의원은 이 대표와의 갈등설에 대해 "이준석 대표와 저와 어떤 갈등이 있느냐"며 "자꾸만 갈등을 유발하지 말라"고 일축했다. '간장 한 사발'이란 표현이 장제원·안철수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선 "무슨 말인지 모른다"며 언급을 아꼈다.

포럼에 친윤 의원들이 대거 참여한 것에 대해서는 "포럼은 있던 것을 재개한 것이고 다양한 콘텐츠로 의원 연구모임을 할 것"이라며 "세력화라는 것은 과한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강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김 전 위원장은 강연에서 “국민의힘은 원래 뿌리가 대통령 정당”이라며 “국민의힘 소속 많은 의원은 대통령을 쳐다보는 집단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래서)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하지 못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선거 결과, 표 차이가 왜 0.7%p밖에 되지 않았느냐”며 “이 의미를 국민의힘이 냉정하게 판단하고, 무엇이 제대로 잘못돼 그런 결과를 가져왔는지 냉정하게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거에서 국민 의사를 확인했으면 그에 따라 정치인이 반응을 보여야 미래가 보장된다”면서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나가면 그 정당에는 희망이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을 자유당에 빗대며 '기득권 정당'이라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자유당을 연상시켜 항상 기득권 정당이고, 역시 돈 있는 사람을 좋아하는 정당이다라는 인식이 있다며 ”이렇게 해선 변화하고 있는 국민 정서 속에서 표를 얻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힘이 약자와의 동행을 하려 했는데, 최근에 와서 보니 약자와의 동행이라고 하는 것이 어디로 사라져버렸는지 모르게 슬그머니 없어졌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옷만 입고 나온 모델에 스프레이 ‘칙칙’…10분 뒤 드레스로 변신
  • 북한에 쏜 미사일, 강릉 한복판에 ‘뚝’…체면 구긴 ‘K-방산’
  • 일당 15만원인데 나 때문에 시험 망쳤다고?...보험 들고 고사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 박수홍 소송에 ‘친족상도례’ 폐지 공론화 조짐…법조계는 갑론을박
  • “널 샀다” 결혼지옥 무직남편…‘2370만원’으로 맺어진 국제결혼중개 민낯
  • 우크라, 러시아 핵 공격 대비...키이우에 대피소 설치
  • 신축 아파트에 의문의 악취…싱크대 안에서 인분 발견
  • [영상] 강릉 시민들, 한밤 굉음에 ‘공포’…한미 北대응사격 중 ‘현무-2’ 낙탄
  • 오늘의 상승종목

  • 10.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62,000
    • +0.18%
    • 이더리움
    • 1,930,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74,800
    • +0.52%
    • 리플
    • 703.7
    • +2.51%
    • 위믹스
    • 2,603
    • -1.21%
    • 에이다
    • 615.7
    • -0.58%
    • 이오스
    • 1,679
    • -1.87%
    • 트론
    • 89
    • +0.34%
    • 스텔라루멘
    • 170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00
    • +0.79%
    • 체인링크
    • 11,260
    • +2.09%
    • 샌드박스
    • 1,233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