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세계 3대 로봇 강국’에 힘 보탠다

입력 2022-05-27 08:42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도약 선언…디지털 혁신 선도

연내 회진로봇-방역로봇-물류로봇 등 서비스 예정

▲삼성서울병원이 올해 선보일 회진로봇(왼쪽부터),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소셜방역로봇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이 올해 선보일 회진로봇(왼쪽부터),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소셜방역로봇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이 올해 회진로봇과 방역로봇, 물류로봇 등을 선보이며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Robot-driven Smart Hospital)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를 통해 ‘세계 3대 로봇 강국’을 향한 대한민국의 도전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인공지능)·5G 기반 대규모 로봇융합 모델 개발지원사업’ 최종 수행기관에 선정됨에 따라 지난 20일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구현을 위한 전사적 차원의 협의체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서 삼성서울병원은 다수, 다종 로봇이 병원 현장에서 환자에게는 더욱 안전하고, 의료진에게는 진료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의 표준 모델을 정립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에 따라 병원에 배치될 다수, 다종 로봇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로봇 통합관제센터부터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삼성서울병원은 PC와 모바일 기반 솔루션을 통합 개발해 채팅 메시지 하나로 언제 어디서나 로봇을 구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시스템을 이용하면 현재 스마트폰 등에 탑재된 인공지능 비서를 이용하듯이 간단한 명령어만 입력해도 다수, 다종 로봇을 손쉽게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삼성서울병원은 올해 다수-다종 로봇 운영체계를 도입해 환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올해가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거라로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은 올해 다수-다종 로봇 운영체계를 도입해 환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올해가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거라로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대규모 물류이송로봇에 더해 연말까지 △소규모 물류이송로봇(1대) △회진로봇(1대) △소셜방역융합로봇(2대)을 도입할 예정이다. 시범운용 기간을 거쳐 점차 규모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대규모 물류이송로봇을 이용해 병원 내 물류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이 로봇은 물류빅데이터를 이용해 병동 내 필요한 진료재료를 환자가 없는 야간에 자동으로 배송한다. 소규모 로봇은 이보다 작은 진료재료를 운반하도록 고안됐다.

회진로봇은 실시간 진료정보와 연동되어 의료진의 회진을 보조해 환자들의 시각적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병동 회진시 주치의나 간호사가 구두로 설명하던 것들을 회진로봇 전면에 거치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종 검사 결과를 한 눈에 보여줄 수 있어 환자들이 자신의 치료과정을 파악하는 데 보탬이 될 전망이다.

▲대규모 물류이송로봇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대규모 물류이송로봇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을 비롯해 각종 감염원으로부터 안전한 병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소셜방역로봇도 선보인다. 소셜방역로봇은 공기 중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을 탑재하고, 사람 손이 닿는 벽면을 향해 인체에 무해한 자외선을 쏘아 방역 활동을 자동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전면에 설치된 대형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병원 방문객 등에게 진료여정과 길안내 등의 기능을 추가해 활용 범위를 넓혔다.

박승우 원장은 “올해를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고, 미래 의료를 선도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해로 만들겠다”며 “세계적 수준의 IT인프라를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뤄내 환자들이 새로운 병원을 경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750,000
    • -1.19%
    • 이더리움
    • 2,505,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183,000
    • +0%
    • 리플
    • 502
    • +0.26%
    • 위믹스
    • 3,480
    • -2.52%
    • 에이다
    • 725.6
    • -2.73%
    • 이오스
    • 2,049
    • +18.78%
    • 트론
    • 92.8
    • +0.37%
    • 스텔라루멘
    • 162.9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50
    • +0%
    • 체인링크
    • 11,080
    • -3.32%
    • 샌드박스
    • 1,663
    • -3.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