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테라 2.0' 새 플랫폼 출시 예상…총 10억개 루나 에어드롭

입력 2022-05-26 06:30

▲루나 파운데이션 가드(LFG)
▲루나 파운데이션 가드(LFG)

대폭락 사태로 논란을 빚은 테라 블록체인이 '테라 2.0'으로 재건될 것으로 보인다. 60%가 넘는 루나의 소유자들이 새 플랫폼의 출시를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 가상자산(암호화폐) 루나와 자매 코인 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테라 블록체인 부활을 위해 진행한 투표가 승인을 받았기 때문이다.

26일 테라 블록체인의 지갑 사이트 테라스테이션에 따르면 '테라 블록체인 2.0'을 만들자는 거버넌스 투표가 25일 오후 8시18분에 찬성(65.5%)로 종료됐다. 기권은 20.98%, 반대와 거부권행사는 각각 0.33%, 13.20% 로 찬성표를 뒤집지 못했다.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달러 등 법정통화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가상화폐) UST가 작동 불능 상태에 빠진 가운데 '하드포크'(Hard Fork)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이 없는 새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것이다. 하드포크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가상자산에서 새 화폐가 갈라져 나오는 과정을 말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과 '토큰 루나 클래식'(LUNC)이 되고, 새 체인은 '테라'와 '토큰 루나'(LUNA)가 된다.

당시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은 권 CEO의 제안에 "커뮤니티 의견에 귀를 기울여라", "테라 부활은 '고래'(가상화폐의 큰손)들에게만 좋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번 투표는 블록체인상 거래를 확인하는 역할을 하는 검증인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루나 보유량이 많으면 투표권이 커지는 구조 때문에 반대 목소리를 낸 개미들의 목소리는 사실상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가상자산 업계에선 안건이 통과될 경우 빠르면 27일부터 새 블록체인이 가동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테라폼랩스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테라 2.0이 거의 다 왔다'(Terra 2.0 is nearly here)라는 문구가 떠 있다.

이와 관련, 권 CEO는 최근 트위터에서 '테라 2.0 생태계'에서 작동할 탈중앙화거래소(DEX)의 출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권 CEO가 리트윗한 '피닉스 파이낸스'라는 계정의 프로필엔 '테라 2.0의 대표 거래소'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이미지와 함께 적은 글에서 "우리는 테라 2.0 생태계에서 최고의 첫 DEX를 제공한다는 점을 알릴 수 있게 돼 황홀하다"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피닉스 파이낸스는 권 CEO가 출범 계획을 내비친 '테라 2.0' 블록체인과 관련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로 추정된다.

새로운 루나 코인은 루나 클래식의 스테이킹 홀더, 루나 클래식 홀더, 남아 있는 UST 홀더, 테라 클래식의 필수 앱 개발자들에게 에어드롭된다. 권 대표는 테라2.0을 가동하면 총 10억개의 새로운 루나 토큰을 기존 토큰 보유자들에게 에어드롭 하겠다고 계획안을 통해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03,000
    • +3.2%
    • 이더리움
    • 2,417,000
    • +7.09%
    • 비트코인 캐시
    • 186,300
    • +2.93%
    • 리플
    • 498.3
    • +1.74%
    • 위믹스
    • 3,632
    • +0.75%
    • 에이다
    • 707.4
    • +2.73%
    • 이오스
    • 1,644
    • +4.51%
    • 트론
    • 92.97
    • +1.15%
    • 스텔라루멘
    • 166.4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00
    • +2.56%
    • 체인링크
    • 12,030
    • +6.93%
    • 샌드박스
    • 1,764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