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인천공항 운항 개시…인천~나리타 신규 취항

입력 2022-05-25 10: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왼쪽 네번째)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와 김범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인천~나리타 신규 취항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왼쪽 네번째)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와 김범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인천~나리타 신규 취항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인천~나리타(도쿄)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고 25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이날 인천발 나리타(도쿄)행 BX164 항공편에 137명의 승객을 수송하며 본격적인 인천공항 운항을 시작했다.

일본 입국자 제한 조치에 따라 전체 220석 중 140석만 판매 가능한 상황에서도 137명이 탑승하며 만석에 가까운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어부산의 인천~나리타(도쿄)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10시 출발해 나리타국제공항에 낮 12시 20분 도착, 귀국 편은 나리타국제공항에서 오후 2시 10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5시 도착하는 일정으로 매주 수요일 운항한다.

항공기는 220석 규모의 A321LR을 투입하며, 비행시간은 약 2시간 20분이다. 내달 24일부터는 주 1회(수요일)에서 주 2회로(수요일ㆍ토요일) 증편한다.

에어부산은 이번 인천-나리타 노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인천발 노선 네트워크를 확대한다. 에어부산은 27일 인천~오사카 노선을 연이어 신규 취항하며, △베트남 나트랑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베트남 다낭 △일본 후쿠오카 노선을 차례로 취항해 7월 말까지 6개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이는 비교적 비행시간이 짧고 한국인에게 익숙한 일본과 동남아시아의 인기 여행지 위주로 노선 네트워크를 구축해 폭발하는 여행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일본은 양국 간 관광비자 발급 및 비자 면제 복원이 추진되고 있고 백신 접종자는 격리 조치도 면제됨에 따라 일본 여행에 대한 보복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이며, 동남아시아 국가 역시 입국 요건이 완화되고 있으므로 동남아시아 여행 수요도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에어부산은 설명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수도권 노선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영업망 강화, 다양한 프로모션을 기획하여 수도권 시장의 판도를 뒤바꿀 ‘메기’ 역할과 대한민국 항공산업 발전, 회사 가치 극대화 등 세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39,000
    • -0.34%
    • 이더리움
    • 1,932,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0.17%
    • 리플
    • 704.6
    • +2.07%
    • 위믹스
    • 2,574
    • -0.58%
    • 에이다
    • 610.6
    • -0.26%
    • 이오스
    • 1,673
    • +0.12%
    • 트론
    • 88.72
    • -0.05%
    • 스텔라루멘
    • 168.9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1.15%
    • 체인링크
    • 11,060
    • +0.64%
    • 샌드박스
    • 1,209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