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 차별금지법 39일째 ‘단식’ 이종걸 대표, 병원 긴급 이송…“패스트트랙 지정해야”

입력 2022-05-19 14:36 수정 2022-05-19 15:21

국회 앞 차별금지법 제정 단식 39일차
이종걸 활동가, 복통 호소 후 긴급 이송
차제연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제정 요구 답해야"

▲미류 책임집행위원이 19일 오후 국회 앞 이룸센터에서 열린 '차제연 대국회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차별금지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유혜림 기자 wiseforest@)
▲미류 책임집행위원이 19일 오후 국회 앞 이룸센터에서 열린 '차제연 대국회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차별금지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유혜림 기자 wiseforest@)

차별하지 말자는 법 만들기, 이렇게까지 굶다가 쓰려져야 할 일입니까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을 벌여온 이종걸 차별금지법제정연대(차제연) 공동대표가 39일째인 19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차제연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을 촉구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에 따르면, 이 대표는 국회 앞 농성장에서 단식하던 중 건강 악화로 오전 11시~정오께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 전날 저녁 8시부터 복통을 호소한 이 대표는 이날 오전까지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이 대표를 진료한 오춘상 한의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대국민 요구안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뒤 이투데이와 만나 "이날 오전까지도 호전되지 않아 주변 활동가들에 의해 이송된 상태"라며 "이 대표와 함께 단식 중인 미류도 현재 단식 들어가기 전보다 체중이 모두 15% 이상 빠진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의료계에선 급격한 수분 등 몸 상태 변화를 막기 위해 기존 체중 10% 선에 변화를 매듭짓게 한다"며 "체온, 혈압을 기본적으로 계속 관리해왔으나 음식을 오랫동안 굶으면서 내장 기능이 떨어지면서 이런 증상(복통)이 돌발적으로 생긴 것 같다"고 진단했다.

39일째 단식 중인 미류 책임집행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차별하지 말자는 법을 만드는 일이 이렇게 굶다가 쓰려져야 할 일입니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농성을 이어간 미류 위원도 현재 체력적으로 단식을 이어갈 수 없는 상태라고 오 한의사는 전했다.

그는 정치권이 선거 일정을 이유로 논의를 미뤘다고 비판했다.

미류 위원은 "선거는 민주주의 꽃이라고 한다. 하지만 모든 인간이 동등하게 존엄해야 한다는 민주주의 기본 원칙 하나 선언하지 못하는 나라에서 그 꽃이 다 무슨 소용입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제는 국회가 다음 길을 내야 할 때"라며 "법안을 심사하고 회의에서 통과시키는 건 국회의 역할이다. 이제는 그 종착지까지 갈 수 있는 길을 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차제연은 차별금지법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촉구했다.

김민문정 차제연 공동대표는 공청회 일정조차 잡지 못하는 여야를 향해 "법안 심사를 미뤄오기만 한 15년의 사태에 책임지고 법안 심사 기한을 확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고 밝혔다

거대 의석을 보유한 민주당의 행동도 거듭 요구했다. 또 여야 간사 간 공청회 일정에 비협조적인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서도 "대화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40여 일 국회 앞 단식 농성 간 민주당 지도부는 활동가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했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한 명도 오지 않았다"고 했다.

이들은 "21대 국회 원 구성이 바뀌기 전 차별금지법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여 법 제정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지정은 법안을 강행 처리하는 절차가 아니라 국회 안에서 차별금지법에 대한 심도 있는 심사를 시작하겠다는 정치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43,000
    • -0.09%
    • 이더리움
    • 2,503,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181,500
    • -0.11%
    • 리플
    • 505.5
    • +0.96%
    • 위믹스
    • 3,502
    • +2.1%
    • 에이다
    • 722.5
    • -0.03%
    • 이오스
    • 1,922
    • -7.68%
    • 트론
    • 91.72
    • -1.09%
    • 스텔라루멘
    • 162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0.49%
    • 체인링크
    • 10,900
    • -1%
    • 샌드박스
    • 1,643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