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김가람 ‘학폭위 통보서’ 추가 폭로…소속사 “법적 대응 시작”

입력 2022-05-16 14:49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김가람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김가람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하이브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의 학교 폭력 정황이 추가 폭로됐다.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장의 공문서 이미지가 확산했다. 문서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 결과 통보서로 ‘사안번호 2018-3’이라는 문서 번호와 함께 ‘가해 학생 1학년 3반 김가람’이라는 문구가 기입됐다.

피해 학생 이름과 세부 사항이 가려져 있기 때문에 문서의 사실 여부는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글을 게재한 누리꾼은 수련회 당시 찍은 사진도 공개하며 김가람이 1학년 3반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가람은 데뷔 전부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폭로 글을 작성한 한 누리꾼은 김가람을 두고 “주변 학교에서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질이 좋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의혹이 확산하자 르세라핌의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고,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며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또 지난 2일 진행된 데뷔 쇼케이스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오자 르세라핌의 리더 김채원은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회사랑 논의 중이고,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라 이 자리에서 직접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며 “추후 정확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당사자 김가람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 이해해주시길 바란다. 르세라핌 멤버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확산한 추가 폭로에도 쏘스뮤직 측은 “회사 측에서 밝혔던 기존 입장문에서 바뀐 내용은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작했고, 자세한 내용은 법적 절차를 통해 가려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학폭위에 가해 학생으로 명시된 문건까지 공개되며, 김가람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점차 싸늘해지고 있다.

한편 르세라핌은 지난 2일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FEARLESS)로 데뷔,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음악방송 2관왕을 차지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인 스포티파이에서 월간 청취자 수 200만을 돌파하는 등 놀라운 성적을 기록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오늘 오후 기자회견…징계 36일 만에 첫 공식 석상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68,000
    • +2.38%
    • 이더리움
    • 2,638,000
    • +5.02%
    • 비트코인 캐시
    • 191,800
    • +2.51%
    • 리플
    • 506
    • +1.83%
    • 위믹스
    • 3,645
    • +0.72%
    • 에이다
    • 750.7
    • +6.35%
    • 이오스
    • 1,803
    • +4.58%
    • 트론
    • 93.05
    • -0.16%
    • 스텔라루멘
    • 168.9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700
    • +1.99%
    • 체인링크
    • 12,180
    • -1.85%
    • 샌드박스
    • 1,780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