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국 하림 회장 “The 미식 밥, 첨가물 Zero로 즉석밥 2.0 시대 열겠다”

입력 2022-05-16 15:45 수정 2022-05-16 18:23

▲16일 서울 강남구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하림 더미식밥  론칭 기자간담회에서 밥 소믈리에로 변신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1종의 더미식밥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하림)
▲16일 서울 강남구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하림 더미식밥 론칭 기자간담회에서 밥 소믈리에로 변신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1종의 더미식밥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하림)

“한 알 한 알 살아있는 갓 지은 밥의 풍미를 그대로 재현한 ‘The미식 밥’을 통해 즉석밥을 꺼리던 소비자들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즉석밥2.0’ 시대를 열어가겠다.”

김홍국 하림 회장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언주로 SJ쿤스트할레에 열린 ‘The미식 밥’ 론칭 기자간담회에서 첨가물로 맛을 낸 즉석밥을 1.0세대로 규정하고, 첨가물을 넣지 않고 100% 쌀과 물로 지은 즉석밥을 2.0세대로 규정하며 즉석밥 세대교체를 선언했다.

◇ “집밥처럼 100% 쌀과 물로만 지었다”

‘The미식 밥’은 다른 첨가물 없이 100% 국내산 쌀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집에서 밥을 지을 때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는 것처럼 ‘The미식 밥’은 ‘첨가물 zero’를 구현했다. 따라서 갓 지은 밥과 같이 구수한 밥 냄새 외에 이상한 냄세가 전혀 없고, 밥 고유의 빛깔을 유지하는 등 기존 즉석밥과 차별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회장은 “물붓기(가수)와 밀봉(실링) 2가지 공정에서 최첨단 무균화 설비인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을 운용해 다른 첨가물 없이 오직 쌀과 물로만 밥을 짓는 것이 가능하다”며 “집에서 지은 밥처럼 100% 쌀과 물로만 지었기 때문에 산성이나 알칼리성 정도를 나타내는 수소이온농도를 측정해보면 집에서 지은 밥과 같은 중성(pH 7)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The 미식 밥’은 냉수 냉각이 아닌 온수로 천천히 뜸을 들이는 차별화된 공정을 통해 용기를 밀폐하는 포장 필름과 밥 사이에 공기층을 만들어 냄으로써 밥알이 눌리지 않고 한 알 한 알 고슬고슬하게 살아있어 갓 지은 밥의 냄새와 식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허준 하림산업 대표는 “‘The미식 밥’의 용기 위를 눌러보면 공기층이 손 끝으로 느껴질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The미식 밥’은 백미밥을 필두로 소비자들의 다양해진 식습관과 취향에 맞춰 귀리쌀밥, 현미밥, 흑미밥, 오곡밥 등 총 11종 라인업을 갖췄다. 이 제품들은 아기 젖병으로 쓰는 PP재질의 친환경 사각형 용기에 210g 1인분이 기본 포장 단위이며, 밥 종류에 따라 180g, 300g도 있다. 제품 모델은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연기자 이정재가 맡았다.

◇ “기존 즉석밥보다 비싸지만 소비자가 가치 알아줄 것”

하림의 ‘The미식’브랜드가 내놓은 장인라면과 유니자장면은 기존 제품에 비해 프리미엄급을 표방한 고가 전략을 적용하고 있다.

실제 ‘The미식 백미밥 210g’은 온라인몰에서 2300원에, ‘The미식 메밀쌀밥’은 180g 에 2800원에 판다. CJ제일제당의 ‘햇반(210g)’이 CJ 자체몰에서 1850원에 판다는 점을 고려할 때 20%가량 비싸다. ‘장인라면’ 역시 봉지라면을 개당 2200원에 팔아 국내 1위 브랜드인 신라면과 진라면에 비해 3배 가량 비싸다. ‘The미식 자장면’은 2인분에 8700원에 판매해 CJ제일제당의 ‘고메 중화짜장(8480원, 2인분)’과 풀무원 ‘직화짜장면(7700원, 2인분)’보다 가격대가 높다.

가격대가 높다 보니 흥행이 저조할 것이라는 평가도 따른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The미식’ 브랜드는 자연의 식재료로 만든 결과 최상의 맛을 구현하고 있다”면서 “즉석밥의 경우 맛을 내는 첨가제와 장기간 보존을 위한 보존료가 들어가지 않고, 어떠한 경우도 원칙을 어길 수 없어 경쟁사에 비해 10% 가량 가격대가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실 마케팅과 신뢰 마케팅을 하다보면 언젠가 소비자가 알아줄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The미식 밥’의 목표는 즉석밥 시장 전체의 10%를 차지하는게 우선 목표다. 대략 500억 원 내외다.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즉석밥 규모는 2015년 2254억 원에서 2019년 4938억 원으로 4년 새 2배 이상 커졌다. CJ제일제당이 65% 내외로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고, 오뚜기가 약 30% 수준으로 2위, 이어 동원F&B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허 대표는 “장인라면은 3월 1000만 개 판매를 돌파했고, '더 미식'으로 회사 이익이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면서 “‘The미식 밥’으로 전체 즉석밥 시장에서 10% 이상 가져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4 12: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192,000
    • -1.01%
    • 이더리움
    • 1,388,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136,100
    • -1.59%
    • 리플
    • 418.4
    • +0.46%
    • 위믹스
    • 3,313
    • -6.09%
    • 에이다
    • 588.7
    • -1.51%
    • 이오스
    • 1,221
    • -0.73%
    • 트론
    • 87.71
    • +3.33%
    • 스텔라루멘
    • 141.1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500
    • -2.28%
    • 체인링크
    • 7,970
    • -1.91%
    • 샌드박스
    • 1,384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