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장관 부재 1주일… 교육계 “꼼꼼한 검증해야”

입력 2022-05-16 13:23 수정 2022-05-16 15: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곳곳에서 차기 장관 인선 촉각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부터 공석인 가운데 교육계서는 김인철 후보자의 낙마를 '반면교사' 삼아 꼼꼼한 사전검증을 거친 후보자가 나오길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와 맞물려 교육부 고위 관료 등 교육부 직원들은 새 장관 인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새 교육부 장관 후보, 교육현장 소통 적임자 와야"

16일 교육현장 등에 따르면 교육계에서는 새 교육부 장관에 대한 부실 및 졸속 검증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인철 교육부 전 장관 후보자는 '아빠·남편 찬스' 의혹, 법인카드 쪼개기 결제 의혹, 술집 논문 심사 등 각종 의혹에 휘말린 끝에 결국 인사청문회라는 링 위에 오르기도 전에 자진해서 물러났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일차적으로 후보자에 대한 사전 검증이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육학과 교수는 "정치적으로 양쪽(진보와 보수) 다 아우를 수 있는 교육부 장관이 왔으면 좋겠다"며 "그래야만 갈등이 심한 교육현안을 합리적으로 해결해 미래를 향해 우리 교육을 잘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정책본부장도 "조급하게 인선해 부적합하고 부실한 교육수장 보다는 꼼꼼한 사전 검증을 통해 17개 시도교육감과 7월에 출범할 국가교육위원회, 전국 대학 총장과 소통할 수 있고 나아가 50만 교원, 600만 학생과 그들 학부모의 눈높이에 맞는 교육 수장이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 내부 장관 인선 ‘촉각’…“미래 교육 ‘청사진’ 그릴 줄 아는 인물이어야”

교육부 직원들도 차기 인선에 ‘안테나’를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실제 전 교육부 과장(현 A 국립대학 사무국장)은 “장관이 누가 올지가 교육 현장의 최대 관심사”라고 귀띔했다. 심지어 교육부 고위관계자 조차 기자에게 “교육부 장관 인선 취재에 안테나를 좀 곤두세우라”고 한 상황이다.

박 교수는 “장관 인선이 대통령 측근 등의 결정에 달린 상황에선 교육부 직원들은 장관 인선에 촉각을 곤두세우기보다는 장관 공석이 현안 방치로 이어지지 않도록 차관 중심으로 더 치밀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홍규 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은 “이럴 때(교육부 장관이 부재)일수록 교육의 자주성ㆍ전문성ㆍ정치적 중립성에 따라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바르게 이해하고 해석해서 시행해 나갈 때”라고 조언했다.

충청지역 사립대 대학 총장은 “수도권과 지역 대학의 교육 균형 차이, 또 공정성과 출발선이 같아야 하는 것은 역대 정부가 주장을 같이 해왔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이러한 지역불균형 문제와 미래교육을 어떻게 추진해 나가야할지 ‘청사진’을 제시할 줄 아는 적임자가 교육 수장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32,000
    • +0.76%
    • 이더리움
    • 1,904,000
    • +2.31%
    • 비트코인 캐시
    • 165,600
    • +1.1%
    • 리플
    • 677.8
    • -5.43%
    • 위믹스
    • 2,489
    • +0.81%
    • 에이다
    • 639.2
    • -0.22%
    • 이오스
    • 1,691
    • -0.18%
    • 트론
    • 85.43
    • -0.41%
    • 스텔라루멘
    • 163
    • -4.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000
    • +5.94%
    • 체인링크
    • 11,190
    • +0.27%
    • 샌드박스
    • 1,222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