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대통령 스웨터, 경매가 1억4000만 원 낙찰…"경매금 의료센터에 쓰일 것"

입력 2022-05-09 16: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영국 런던에서 열린 모금 행사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입고 사인한 국방색 스웨터가 9만 파운드(약 1억4000만 원)에 팔렸다고 CNN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갤러리 ‘테이트 모던’에서 ‘용감한 우크라이나인’이라는 주제로 연 이날 모금 경매행사에 젤렌스키 대통령의 플리스 스웨터는 시초가 5만 파운드로 나와 2배 수준인 9만 파운드에 낙찰됐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후 화상연설 등을 할 때 덥수룩한 턱수염에 이 국방색 스웨터 등을 유니폼처럼 자주 입고 나왔다.

경매엔 그의 부인 올레나 여사가 기증한 장난감, 사진 작가 막스 레빈의 작품들도 출품됐다.

행사로 모금한 돈은 100만 달러(약 12억7000만 원)가 넘으며, 이 돈은 대부분 서부 우크라이나 아동 전문 의료센터의 장비를 마련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비디오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호소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늘날 놀라운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세계 지도자들 가운데 한 명인 젤렌스키 대통령 다음에 연설하는 것이 얼마나 영광된 일이냐”라며 젤렌스키 대통령을 추켜세웠다.

존슨 총리는 또 젤렌스키 대통령의 스웨터 경매가 시작되자 “더 높은 가격을 불러달라”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여러 도시에 쓰레기를 쏟아붓고 있다”고 비난하며, 우크라이나 국민이 러시아에 맞서 용감하게 싸우고 있다고 격려했다.

또 “바로 이것이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것이라고 내가 더 확신하는 이유”라며 “우크라이나는 곧 해방돼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62,000
    • +0.21%
    • 이더리움
    • 2,106,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74,300
    • +0.93%
    • 리플
    • 517.8
    • +0.33%
    • 솔라나
    • 30,750
    • -0.29%
    • 에이다
    • 504.1
    • +0.02%
    • 이오스
    • 1,393
    • +0.43%
    • 트론
    • 81.93
    • +2.44%
    • 스텔라루멘
    • 11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27%
    • 체인링크
    • 9,115
    • +0.28%
    • 샌드박스
    • 973.2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