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1분기 영업익 1921억… 전년比 20.6%↓

입력 2022-04-29 1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7% 증가한 3조 71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5% 감소한 1921억 원을 기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외 대형 EPC(설계·조달·시공) 프로젝트 수주로 매출이 증가했고 자회사 매출도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원자재값 상승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 유상증자 등 재무구조 개선을 꾀하면서 부채비율은 대폭 감소했다. 연결 기준 지난해 말보다 35.1%포인트 감소한 134.2%를 기록했다. 해외 자회사를 포함한 관리 기준으론 지난해 말보다 52.8%포인트 감소한 118.8%다.

관리 기준 1분기 수주는 1900억 원 규모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과 1800억 원 규모 장기유지보수 계약 등으로 1조 956억 원을 달성했다. 1분기 말 기준 수주잔고는 13조5986억 원이다.

올해 수주 계획은 8조4000억 원이다. 우선협상대상자 등 수주 가능성이 높은 온핸드(On-hand) 프로젝트는 4조2000억 원 규모다. 사우디 주단조 공장, 괌 복합화력, 해수담수화 등의 사업이 수주가 유력하다. 통상적인 기자재, 서비스 수주는 약 2조 원 규모다.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해상풍력, SMR(소형모듈원전) 등의 수주 관리로 수주 목표 달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701,000
    • +1.76%
    • 이더리움
    • 2,051,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0.29%
    • 리플
    • 518.1
    • +0.29%
    • 솔라나
    • 31,930
    • +5.28%
    • 에이다
    • 491.3
    • +1.3%
    • 이오스
    • 1,392
    • +0%
    • 트론
    • 79.54
    • -0.1%
    • 스텔라루멘
    • 117.5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27%
    • 체인링크
    • 9,205
    • +0.22%
    • 샌드박스
    • 980.6
    • +4.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