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17% 상회…목표주가 '12만원'" - 하나금융투자

입력 2022-04-28 08:59

하나금융투자는 28일 롯데정밀화학에 대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103억 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이자 6개 분기 연속 증익 흐름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8만2700원에서 12만 원으로 32.1% 상향조정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롯데정밀화학의 실적 호조는 프로필렌 기반 ECH의 원가 우위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 가성소다 이익률의 추가 상승, 그린소재 마진율 개선 덕분"이라며 "에너지, 비료ㆍ곡물 대란을 헷지(회피)하기 위해 꼭 보유해야 할 업체"라고 판단했다.

이어 "가성소다는 글로벌 전기료 상승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가동률 축소가 나타나고 있으며, 미국 설비는 노후화되어 가동차질이 잦다. 실제, 아시아 가성소다는 가격이 높은 북미ㆍ유럽으로 판매처가 확대되며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곡물 가격 강세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중국 글리세린 기반 ECH 설비 가동률이 40% 수준까지 하락해 프로필렌 기반 ECH 설비를 보유한 롯데정밀화학이 반사수혜를 얻을 수 있다"며 "가스ㆍ석탄 강세에 따른 비료 공급부족 및 러시아의 비료 수출 중단기간 확대 등을 감안하면 곡물가 강세와 프로필렌 ECH의 수혜는 단기간에 종료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봤다.

최근 롯데정밀화학은 그린소재 사업에 걸쳐 판가인상을 발표했다. 윤 연구원은 이를 두고 "하반기 수익성 방어의 기반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환율 상승 및 ECH 스프레드 확대, 전기료 상승에 따른 글로벌 가성소다 공급감소, 그린소재 판가인상 등을 감안하면 올해 2분기 영업이익 역시 전분기와 유사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3,000
    • +0.53%
    • 이더리움
    • 2,358,000
    • +3.01%
    • 비트코인 캐시
    • 189,700
    • -0.26%
    • 리플
    • 499.7
    • +0.2%
    • 위믹스
    • 3,709
    • +2.97%
    • 에이다
    • 707.5
    • -0.88%
    • 이오스
    • 1,661
    • -0.42%
    • 트론
    • 93.53
    • +0.55%
    • 스텔라루멘
    • 168.6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50
    • +0.12%
    • 체인링크
    • 11,390
    • +2.15%
    • 샌드박스
    • 1,801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