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2살 어려지는 한국인?…‘만 나이’ 계산법

입력 2022-04-12 17: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직까진 20대다. 만으로는 30대다. 꿋꿋이 우기던 지난날, 이제는 실제가 될 예정인데요.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나이 계산법을 ‘만 나이’로 통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만 나이’ 기준이 채택되면 현재 통용되는 ‘한국식 나이’보다 최대 두 살까지 어려지게 되는데요. 인수위는 이번 ‘만 나이 통일’로 각종 계약 체결 시 혼선과 분쟁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죠. 또 ‘임금피크제 분쟁’ 등 여러 분쟁 사례들이 ‘인식 통일’로 혼란 적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세는 나이, 연 나이는 이제 '옛 나이'가 될까요? 2살 어려질 수 있는 ‘만 나이’ 계산법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인포그래픽] 2살 어려지는 한국인?…‘만 나이’ 계산법


◇복잡한 나이계산

-세는 나이: 태어난 해부터 한 살. 매년 1월 1일 한 살씩 더하는 나이 계산법.
-연 나이: 현재 연도에서 출생연도를 뺀 계산법.
-만 나이: 태어난 때를 기산점으로 매해 생일마다 한 살씩 더하는 계산법.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세는 나이’를 사용하는 한국
→외국에서는 ‘코리안 에이지(Korean Age)’로 부르기도

ex) 2000년 10월 10일 생
-세는 나이: 23살 (태어난 해 2000년부터 1살)
-연 나이: 22살 (2022-2000=22살)
-만 나이: 21살 (2021년 10월 10일~2022년 10월 9일까지 21살)

◇세는 나이 계속 써야 할까?

△찬성
-세는 나이는 우리가 오랫동안 지켜온 소중한 문화이자 가치
-한국식 나이를 만 나이로 고칠 경우 사회 전반적 혼란 올 수 있어
-다른 나라와 다르다고 바꾸는 건 지나쳐
-동갑, 친구, 형, 누나, 동생을 부르는 한국에선 이상적인 나이 계산

△반대
-전 세계 흐름에 맞춰 나이 계산 통일해야
-각종 계약 때 나이 계산에 대한 혼선·분쟁 지속
-한국인들만 외국인들보다 1~2살 먼저 나이 먹는 것은 불공평

◇윤석열 인수위 ‘만 나이’로 통일 추진
-사법·행정기본법 등 모두를 ‘만 나이’로 통일
-법적으로는 대부분 ‘만 나이’로 진행 중, 국민 의식이 바뀌어야
-법령상 민사·행정 분야의 ‘만 나이’ 사용 원칙 확립 후 현재 ‘연 나이’로 채택된 개별법의 정비 추진
-올해 안으로 행정기본법 개정안 마련, 국회 제출 목표
-‘임금피크제 분쟁’ 등 여러 분쟁 사례들, ‘인식 통일’로 혼란 적어질 것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77,000
    • +0%
    • 이더리움
    • 1,661,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154,400
    • -0.77%
    • 리플
    • 546.8
    • -1.71%
    • 위믹스
    • 602
    • +23.21%
    • 에이다
    • 432.4
    • -0.39%
    • 이오스
    • 1,266
    • -1.56%
    • 트론
    • 72.66
    • +0.15%
    • 스텔라루멘
    • 121.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27%
    • 체인링크
    • 9,825
    • +4.19%
    • 샌드박스
    • 772.3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