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발언대] 뜨거워지는 지구, 모래바람의 변덕

입력 2022-03-24 05:00
박광석 기상청장

백령도 남서쪽 약 75㎞ 해상 망망대해에 기상관측선 ‘기상1호’가 거친 파도를 가르고 전진하고 있다. 황사 특별관측 임무를 수행 중이던 기상1호는 미세먼지 농도가 급증함을 탐지한다. 때는 밤 11시, 평소라면 30㎍/m3 근처를 오갈 미세먼지 농도가 무려 1171㎍/m3까지 치솟는다. 심상치 않은 수치다. 기상1호는 서해상 미세먼지 고농도 관측 상황을 기상청 예보상황실에 신속히 보고한다. 그렇게 2021년 3월 29일 새벽과 이른 오전 사이, 충청남도와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 지역에는 순차적으로 황사 경보가 발령됐다. 수도권에 황사 경보가 발령된 것은 2015년 2월 이후 6년 만의 일이었다.

우리는 유사 이래 경험해 보지 못한 급격한 기후변화 속에 살고 있다. 예년에 없던 폭염과 장마, 그리고 집중호우가 빈번하게 나타나고, 며칠이 지나면 잠시 쉬어가곤 했던 겨울철 강추위도 더욱 혹독해지고 있다. 봄철 불청객 황사도 마찬가지다. 백령도 해상에서 기상1호가 잡아낸 작년 3월의 황사는 ‘11년 만의 최악의 황사’라는 수식어를 달 만큼 고농도를 자랑했다. 더군다나 작년은 황사일수마저 눈에 띄게 증가한 해였는데, 두 번의 황사 경보를 포함하여 총 9.8일을 기록했다. 최근 10년 봄철 평균 황사일수가 3.5일임을 감안하면 꽤 높은 수치에 해당한다.

우리나라에서 관측되는 황사의 주요 발원지는 중국과 몽골의 사막지대다. 기후변화로 이곳은 예년보다 따뜻해지고, 건조해지고 있다. 몽골 환경관광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황사 발원지인 몽골 남동부 지역은 다른 지역과 비교하여 급격한 기온 상승을 보였다. 반면 강수량은 7% 감소하였는데, 이로 인해 같은 기간 몽골 전체 호수 면적의 7.8%가 사라졌다. 이런 변화는 황사 발원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실제로 현재 몽골에서 관측된 모래폭풍일수는 1960년 이후 3배 이상 증가한 상태다.

또 다른 황사 발원지인 중국 북부와 북서부 지역도 연평균 기온이 지난 60년간 10년마다 0.3∼0.5℃ 상승하여 다른 지역과 비교하여 온난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는 중이다. 강수량 또한 변화하여 중국 북부의 동쪽 지역과 중국 북동부의 남쪽 지역에서 강수량이 감소하였다. 발원지 곳곳이 과거에 비해 황사가 발생하기 쉬운 조건을 갖춰 가는 것이다.

이에 기상청은 앞으로 중국과 몽골 등 황사 발원지가 있는 국가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여 황사 관측 공백지를 밝혀나가고, 변화하는 황사 발원지 상황을 빈틈없이 감시할 것이다. 아울러 황사뿐 아니라 기후변화로 야기되는 모든 위험기상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상·고층·해양 기상관측망을 확충해 나가는 동시에 정확한 기후변화 감시 정보 생산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어김없이 봄이 찾아왔다. 덮인 눈이 걷히고 얼어붙은 땅이 녹으면 바짝 마른 사막의 모래알갱이는 거센 바람을 만나 상승을 시작할 것이다. 운이 나쁘면 그중 일부는 북서기류를 타고 대륙과 바다를 건너와 우리 건강을 위협할지도 모른다. 기상청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황사 발원지와 기상 상황을 능동적으로 감시하고 예보하여 황사로 인해 국민 건강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늘 국민 곁을 지킬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30,000
    • -0.93%
    • 이더리움
    • 2,561,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184,100
    • -1.71%
    • 리플
    • 502.1
    • -0.97%
    • 위믹스
    • 3,571
    • -1.16%
    • 에이다
    • 742.9
    • -2.84%
    • 이오스
    • 1,705
    • -2.63%
    • 트론
    • 92.79
    • -1.84%
    • 스텔라루멘
    • 165.9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00
    • -1.96%
    • 체인링크
    • 11,660
    • -1.19%
    • 샌드박스
    • 1,756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