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IPO 활황 지속 위해 힘쓸 것…시장 신뢰도 필수"

입력 2022-01-25 12:00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손병두 이사장이 혁신선도 자본시장을 향한 핵심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손병두 이사장이 혁신선도 자본시장을 향한 핵심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국민적 참여 열기에 힘입어 재평가 모멘텀을 이어나가야 합니다. 첫 번째 역점 과제로 삼은 건 기업공개(IPO) 활황을 이어가는 것입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혁신선도 자본시장을 향한 2022년 핵심전략’을 발표했다. 거래소는 올해의 미션으로 △한국 증시 레벨업 △확고한 시장 신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거래소 체질 전환 등 4가지를 선정했다. 거래소는 이 미션들을 달성하기 위해 미션당 3가지, 총 12대 역점과제를 설정했다.

먼저 한국 증시 레벨업을 위해서는 △시장별 특화된 상장 활성화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코스닥 기업 규모, 성장단계별 맞춤형 상장 관리 가능토록 시장구조 개편) 도입 △호가단위 축소 등을 추진한다. 손 이사장은 “지난해 우리 IPO 규모는 세계적으로 주목할만한 성과였다”며 “K-유니콘 기업들의 증시 상장을 촉진하기 위해 상장 절차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신규상장 자본조달 금액은 코스피 17조2000억 원, 코스닥 3조6000억 원 등으로 전년에 비해 2.5배 늘었다.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친 시가총액은 12% 증가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불거지는 오버프라이싱 이슈에 대해서는 “금융당국, 금융투자업계와 적극 논의하면서 대응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손 이사장은 “항공 우주, 로보틱스 같은 차세대 기술심사 역량을 확충하겠다”며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BDC) 상장을 통해 비상장기업 성장 자금 지원 및 새로운 투자 대안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올해 스타트업마켓(KSM)의 민간-정책기관 협업 체계를 재정비해 인수합병(M&A) 수요를 발굴할 계획이다. 그는 “우량 혁신기업으로 구성된 글로벌 세그먼트 도입을 추진한다”며 “다양한 투자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전략적 투자 상품 개발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손 이사장은 “주식 시장 호가 단위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며 “고빈도 알고리즘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해 사전등록제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째 미션인 확고한 시장 신뢰를 위해서는 △공정한 상장 관리 및 소수 주주 의견 반영 절차 확대 △불공정 거래 근절 △역외차액결제선물환(NFD), 거래 축약(장외파생상품 거래를 상계하는 등 조정해 계약 수와 명목 대금을 축소) 서비스 등 도입 등을 추진한다. 손 이사장은 “투자자의 신뢰 없이는 더 큰 성장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최근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를 LG에너지솔루션으로 물적분할해 재상장하면서 LG화학의 주가가 하락해 일반 주주들이 피해를 본 상황에 대해 “신주인수권 부여 등의 방법은 법 개정이 필요해 시간이 걸린다”며 “상장 심사에 모회사 주주 의견을 반영했나를 ESG 항목으로 포함해 심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위기 상시화의 시대”라며 “어떤 상황에도 금융 안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 역량을 확충하겠다”고 했다. 거래소는 이에 따라 중앙청산소(CCP) 리스크 관리를 고도화하고 거래정보저장소(TR) 데이터 품질을 관리한다. 또 상장 직후 경영진이 스톡옵션을 매각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투자자 보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세 번째 미션 ESG 이니셔티브와 관련해서는 △기업지배구조보고서,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의무 공개 단계적 확대 대비 기준 개선 △ESG 테마형 상품 라인업 확충 △탄소배출권 거래 참가 대상 확대를 중점에 두고 추진한다. 손 이사장은 “ESG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책임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ESG 상품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했다. 또 올해부터 내년까지 증권사를 통해 탄소배출권 위탁매매 참여를 허용해 일반 투자자로 배출권 거래를 확대할 방침이다.

마지막 거래소 체질 전환에 대해서 △대체거래고(ATS) 설립 대응 △3중 백업 시장 운영 △디지털 조직 혁신 등을 추진한다. 손 이사장은 “대체거래소(ATS) 설립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를 거래소의 제도와 인프라를 선진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그는 “건전한 경쟁을 이룰 수 있는 토양이 마련되면 대체거래소는 (한국거래소가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제는 차별적인 규제 적용이 일어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손 이사장은 ‘동일 기능, 동일 규제’ 원칙을 강조했다.

한편. 손 이사장은 전날 상장 실질 적격성 심사 결과 발표가 한 차례 미뤄진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검토에 필요한 자료를 회사에서 충분히 제공하지 못했고 늦게 제공됐다”며 “저희 나름의 검토 절차가 필요해 불가피하게 미뤘다”고 했다. 심사 결과 발표는 다음 달 17일로 미뤄졌다.

공매도 전체 재개에 대해서는 “MSCI 선진지수 편입을 논의하는 상황이다. 다른 나라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도 공매도 제한을 두지 않았는데 (우리나라가 계속해서) 가져가는 건 납득하기 힘들다”며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은 정부 당국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70,000
    • -2.12%
    • 이더리움
    • 2,48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82,000
    • -1.14%
    • 리플
    • 510
    • +1.41%
    • 위믹스
    • 3,468
    • -2.72%
    • 에이다
    • 727.4
    • -3.4%
    • 이오스
    • 2,057
    • +13.46%
    • 트론
    • 92.45
    • -1.25%
    • 스텔라루멘
    • 16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750
    • +0.31%
    • 체인링크
    • 10,980
    • -3.77%
    • 샌드박스
    • 1,658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