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주력상품] 삼성생명, 유병자도 가입 '간편암든든플러스종신보험'

입력 2022-01-26 06:00

삼성생명은 과거 병력이 있어도 가입이 가능한 '간편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고객이 보험 상품 가입 전 고지하는 항목을 기존 9가지에서 3가지로 줄여 유병자도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할 수 있다.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내 진찰이나 검사를 통한 입원·수술·재검사에 대한 필요 소견', '2년 내 입원, 수술 이력', '5년 내 암, 간경화, 투석 중인 만성신장질환, 파킨슨병, 루게릭병으로 인한 진단·입원·수술 이력' 등이다.

주보험에서 사망을 최대 3억 원까지 보장하여 유가족에게 필요자금을 제공해준다. 보험료 납부 기간 내에 재해로 50% 이상 장해를 입거나 암보장 개시일 이후 암 진단을 받으면 보험료 납입을 전액 면제한다.

또 암진단보험료환급특약 가입 후 암 진단을 받으면 주보험 기본보험료 내에서 계약자가 선택한 약정 보험료를 환급해준다.

암 진단을 받지 않은 고객이 납부 기간 이후부터 90세까지 최초 암 진단 시 매년 주보험 기본보험료 총액의 3%(유방암, 자궁암은 1.2%)를 '암 생활비'로 10년간 확정 지급한다.

연금선지급 제도를 통해 납입기간 이후 매년 사망보험금을 감액해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연금 형태로도 받을 수 있다. 가입 나이는 30세부터 최대 70세까지며, 납부 기간은 10, 15, 2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간편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암보장 상품 가입이 어려웠던 유병자 고객들의 니즈 충족을 위해 개발됐다"며 "사망보장에 더해 암 진단 이후 소득상실에 대한 보장을 원하던 유병자 고객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793,000
    • +2.44%
    • 이더리움
    • 2,418,000
    • +5.96%
    • 비트코인 캐시
    • 185,400
    • +1.59%
    • 리플
    • 498.2
    • +0.95%
    • 위믹스
    • 3,632
    • +0.44%
    • 에이다
    • 705.7
    • +1.61%
    • 이오스
    • 1,643
    • +3.07%
    • 트론
    • 92.91
    • +0.54%
    • 스텔라루멘
    • 166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250
    • +1.67%
    • 체인링크
    • 11,880
    • +4.58%
    • 샌드박스
    • 1,760
    • +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