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발생 확진자 7000명대…'오미크론 대응전략' 전환 초읽기

입력 2022-01-23 15:21

방역체계 전환 시 확진자 통제→위중증·사망자 관리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30명으로 집계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뉴시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30명으로 집계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 전환이 임박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3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통상 일요일(발표기준)부터 화요일까진 진단검사량 감소 등으로 확진자가 준다. 이런 휴일효과에도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넘었다는 건, 이런 확산세가 앞으로 추세화할 가능성을 시사한다. 그나마 위중·중증환자는 431명으로 2명 줄었다. 사망자는 누적 6540명으로 11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세는 점진적으로 둔화하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은 일일 7000명 이상 국내발생 확진자 발생이 추세화하는 시점에 오미크론 ‘대비단계’를 ‘대응단계’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대응단계로 진행되면 진단검사 수요 폭증에 대비해 유전자증폭검사(PCR) 역량이 고위험군에 집중된다. 일반 검사자는 병·의원급에서 소정의 본인부담비용(국민건강보험 적용)을 내고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신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 음성 확인서(자가검사 제외)도 방역패스로 인정된다. 병상 효율화 차원에선 중등증 병상 재원 일수와 재택치료·격리 기간이 7일로 단축된다. 더불어 중증화 방지를 위해 램데시비르 투약 대상이 경증환자까지 확대되고,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도 단계적으로 확대된다.

이미 방역당국은 대응단계로 전환을 준비 중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재택치료 기준 조정 등 필요한 선조치를 하고 세부계획을 수립하는 등 신속한 전환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준비를 착실히 하면서 전환 시점을 정해 국민께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26일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화한 광주, 전남, 경기 평택시·안성시가 대응단계로 전환된다. 기타 지역에 대해선 전국 오미크론 점유율 등 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라 24일 이후 대응단계 전환 시점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29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에 전국적인 이동이 예상되는 점을 고려하면, 24일 또는 26일 중대본 회의에서 결정돼 28일부터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

오미크론 대응단계는 위·중증환자, 사망자 관리 중심의 방역체계로서, 종국적인 방향은 ‘위드(with) 코로나’다. 전파력에 반비례한 치명률로 확진자가 폭증에도 불구하고 위·중증환자, 사망자가 일정 수준으로 통제된다면 독감처럼 정례적인 예방접종만으로 관리가 가능해진다. 오미크론 대응단계 이후 위드 코로나 전환 가능성은 이주 급증한 오미크론 확진자의 중증화율이 나타나는 2주 뒤에나 판단 가능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946,000
    • +1.51%
    • 이더리움
    • 1,554,000
    • +3.05%
    • 비트코인 캐시
    • 139,700
    • +1.6%
    • 리플
    • 434.4
    • +2.04%
    • 위믹스
    • 3,403
    • +0.53%
    • 에이다
    • 611.8
    • +1.29%
    • 이오스
    • 1,317
    • +1.62%
    • 트론
    • 88
    • -2.18%
    • 스텔라루멘
    • 144.7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350
    • +2.41%
    • 체인링크
    • 8,505
    • +2.29%
    • 샌드박스
    • 1,671
    • +0.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