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추경회동 거절'에 “앞에선 하자면서 뒤로 막는 이중플레이” 비판

입력 2022-01-22 13:45

尹, 李 추경논의 대선후보 회동 제안 사실상 거절
이재명 "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청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델리민주tv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청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델리민주tv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추경 논의를 위한 대선 후보 긴급 회동'을 사실상 거절하면서 "앞으로는 하자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중플레이, 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길 원했고 앞으로 그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성동구의 한 기업형 임대주택에서 청년 1인 가구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윤석열 후보께서는 기존에 국민의힘 정치인과 좀 다르길 기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말로는 30조 원, 35조 원 지원하자고 하면서 실제로 그에 반응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면서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말로 진정성 있게, 본인들 하신 주장이 실현 가능하도록 해주시길 바란다"며 "이중플레이는 아주 안 좋은 정치풍토"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경 증액 주장에 신중한 입장을 표한 것에 대해서도 "어려운 때일수록 국민들의 입장에서 미래를 고려해서 정책을 결정해달라"면서 "지금 당장 지출해야 하는데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지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감하게 재정 대책을 마련해서 집행을 해달라"면서 "하반기에 필요한 세부적인 조정은 그때 당선될 새로운 정부를 맡게 될 대통령에게 맡겨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모든 후보가 재정 지출을 늘려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하니 세부적 방식은 차기 정부에 맡기시고 과감하게 증액해서 편성해달라고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앞서 청년 공약 발표에서 언급한 '선택적 모병제' 소요 예산에 대해선 "기본 병역 관리 문제가 줄어드는 부분, 신규 모병이 추가되는 것을 생각하면 예산은 정확하진 않은데 1조 원대를 추가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병사 월급을 200만 원 이상으로 올릴 경우 초급 간부보다 높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연금이라든지 사회보장 체제가 있어서 월급만으로 평가할 수 없는 요소가 있다"면서 "모병은 기간이 제한돼 있어서 보수 액수 외에 처우 부분은 직업군인보다 아무래도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어 "모병도 하사관(부사관) 제도에 거의 유사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며 "최저임금 수준이 2027년 200만 원 목표인데 그 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고 추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82,000
    • -0.9%
    • 이더리움
    • 1,412,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139,700
    • +3.48%
    • 리플
    • 416.6
    • -0.57%
    • 위믹스
    • 3,558
    • -1.74%
    • 에이다
    • 604.9
    • +1.2%
    • 이오스
    • 1,241
    • +2.56%
    • 트론
    • 86.08
    • -0.03%
    • 스텔라루멘
    • 143.8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1.74%
    • 체인링크
    • 8,210
    • +1.11%
    • 샌드박스
    • 1,381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