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 '빅뱅'…현대글로비스, 거래 플랫폼 운영 시작

입력 2022-01-20 18:05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업계와 소비자 중개 플랫폼 선보여

완성차 업계, 중고차 시장 진출 준비 중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온라인 거래 플랫폼을 통해 중고차 중개 서비스를 시작한다. 앞으로 소비자는 현대글로비스가 중개하는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다. 대기업이 공인한 중고차가 판매됨에 따라 관련 시장의 ‘빅뱅(대변혁)’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중고차 업계와 소비자를 잇는 통합 플랫폼 ‘오토벨(Autobell)·사진’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기존까지 현대글로비스는 오토벨을 통해 중고차 경매 사업과 수출 사업을 진행했다. 소비자를 대상으로 중고차를 사들여 중고차 시장에 판매하는 역할만 맡았다.

이번에 선보인 오토벨은 소비자에게 중고차를 판매하는 기능이 추가됐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제 소비자는 인터넷과 모바일 앱을 통해 오토벨에 접속해 △내 차 사기 △내 차 팔기 △내 차 시세 조회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서비스로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로를 공급해 상생을 이뤄내는 동시에, 소비자에게는 신뢰도 높은 구매 서비스를 제공해 모든 시장 참여자들이 ‘상호 윈윈(win-win)’하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시화·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 안에서 ‘스마트옥션 인증 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소비자는 인증된 경매회원사를 통해 투명하게 유통된 차량을 허위매물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 중고차매매시장의 중고차 주차장에 차량이 들어서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 중고차매매시장의 중고차 주차장에 차량이 들어서 있다. (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는 운영 중인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 데이터 연동을 통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에는 월평균 1만여 대의 차량이 출품되며, 약 2200여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오토벨은 향후 현대차그룹이 중고차 매매업에 진출한 뒤 국내 유통 채널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현대차를 비롯한 완성차 업계는 올해부터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은 지난달 개최된 산업발전포럼에서 “중고차 판매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이 만료된 지 3년이 다 되어 가는 상황에서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입에는 법적 제한이 전혀 없는 상황”이라며 사업자 등록과 물리적 공간 확보 등 중고차 사업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재 중소기업벤처부의 심의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는 법적인 문제가 없는 상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오토벨은 그간 중고차 경매사업 등 운영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비교적 저렴한 이용료와 다양한 편의 기능을 선보여 국내 최대 중고차 온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15: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333,000
    • -1.43%
    • 이더리움
    • 1,486,000
    • -2.88%
    • 비트코인 캐시
    • 137,400
    • -2.97%
    • 리플
    • 425.9
    • -0.86%
    • 위믹스
    • 3,384
    • -2.9%
    • 에이다
    • 601.3
    • -2.21%
    • 이오스
    • 1,284
    • -0.93%
    • 트론
    • 89.35
    • -0.71%
    • 스텔라루멘
    • 141.4
    • -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00
    • -4.03%
    • 체인링크
    • 8,285
    • -2.76%
    • 샌드박스
    • 1,614
    • +2.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