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추천 보류할 듯

입력 2022-01-20 10:43

한국 정부 반발 우려...2024년 추진 예정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의 모습. 사도광산 관리회사는 이 갱도에서 쓰인 광석 운반수단을 전시해놓았다. (연합뉴스)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의 모습. 사도광산 관리회사는 이 갱도에서 쓰인 광석 운반수단을 전시해놓았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진을 두고, 우선 보류하는 방향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현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은 논의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가 반발해 내년에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록될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해서다. 2024년 다시 추진할 예정이며, 정식 방침은 다음 주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사도광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이다. 일본 정부는 이를 제대로 알리지 않고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강행하면서 한국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다. 사도광산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경우, 제2의 군함도가 될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 심사 제도 변경을 주도한 부분이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만행을 모은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반대 국가가 있으면 심사를 중단하도록 제도를 개편한 바 있다.

외무성 관계자는 요미우리신문에 "이번에는 일본이 뒤바뀐 입장이 됐으며, 한국의 반발이 있는 상황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면 국제사회의 신용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15년 일본은 하시마(군함도)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때 조선인 강제 노역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알리겠다고 한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 당시 한국 외교부는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논평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784,000
    • +0.57%
    • 이더리움
    • 1,447,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36,200
    • -1.16%
    • 리플
    • 417.4
    • -0.6%
    • 위믹스
    • 3,369
    • +0.48%
    • 에이다
    • 593
    • -1.5%
    • 이오스
    • 1,247
    • -0.32%
    • 트론
    • 88.7
    • +1.63%
    • 스텔라루멘
    • 141.2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1.89%
    • 체인링크
    • 8,110
    • -0.67%
    • 샌드박스
    • 1,497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