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EV 충전기업 ‘에버온’에 100억 투자

입력 2022-01-20 09:23

전기차 인프라 성장, ESG 경영가치 등 고려

▲SK네트웍스는 전기차 완속 CPO(Charge Point Operator) ‘에버온’에 100억원 규모를 투자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왼쪽)이 유동수 에버온 사장과 투자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전기차 완속 CPO(Charge Point Operator) ‘에버온’에 100억원 규모를 투자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왼쪽)이 유동수 에버온 사장과 투자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20일 전기차 완속 CPO(Charge Point Operator) ‘에버온’에 100억 원 규모를 투자해 2대 주주로 등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버온은 국내 3대 전기차 완속 충전기 운영 업체 중 하나로 현재 전국에 1만여 개의 공용 충전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공용주택과 같이 완속 충전에 적합한 입지와 카 셰어링 솔루션 등을 활용한 자체 관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업계에서 가장 안정적인 운영성과를 유지 중이며, 충전기 개발 및 생산 기술과 관련된 핵심 역량을 확보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버온은 이번 SK네트웍스 투자 등 충원 자금을 활용해 2023년까지 충전 인프라를 2만5000대 이상으로 늘려 충전기 네트웍 기준 업계 1위 사업자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SK네트웍스는 미래 산업 성장성 및 ESG 경영 방침과 함께 회사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모빌리티 사업의 진화를 본격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에 동참해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함으로써 ESG 경영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SK네트웍스는 에버온 투자를 통해 모빌리티 관련 사업 확장 기회를 모색하는 동시에, 보유 사업과 연계된 미래 사업 외에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있는 유망 영역에 대한 투자 프로젝트 발굴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가속하고, 에버온 투자 성과뿐만 아니라 당사 및 자회사 사업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나아가 글로벌 성장 영역 확보 및 투자 역량을 강화해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지속 가능한 경영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383,000
    • -0.15%
    • 이더리움
    • 1,398,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136,300
    • -1.94%
    • 리플
    • 419.8
    • +0.89%
    • 위믹스
    • 3,512
    • -1.4%
    • 에이다
    • 594
    • -0.74%
    • 이오스
    • 1,225
    • -0.24%
    • 트론
    • 85.22
    • -0.93%
    • 스텔라루멘
    • 143.5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57%
    • 체인링크
    • 8,070
    • -1.22%
    • 샌드박스
    • 1,364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