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화' 외치는 안철수 "대전을 과학수도로 만들겠다"

입력 2022-01-19 17:00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두고선 "혐오토론 되는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9일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9일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대전을 과학 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19일 대전 지역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중심국가로 우뚝 서려면 전략적 선택과 집중이 매우 중요하다. 그 중심에 대전이 있다"며 "대전을 대한민국 과학수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전날 최진석 서강대 명예교수를 영입한 데 이어 연일 중도층 표심 잡기에 집중하고 있다. 기자간담회 후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를 찾아 과학기술혁신 공약 토론회 및 청년과학기술인과의 토크쇼에 참석했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단일화에 선을 그으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단일화를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 일대일 대결에서 (윤 후보는) 지거나 거의 박빙의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래서 사람들이 안일화를 얘기하는 것 같은데 저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뚜벅뚜벅 제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본인을 제외한 양자토론에 대해선 "불공정한 토론"이라며 "혐오감 1위 후보와 2위 후보가 토론하면 혐오토론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90,000
    • +0.41%
    • 이더리움
    • 2,358,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189,400
    • -0.63%
    • 리플
    • 499
    • +0.14%
    • 위믹스
    • 3,721
    • +3.31%
    • 에이다
    • 706.8
    • -1.02%
    • 이오스
    • 1,652
    • -1.08%
    • 트론
    • 93.68
    • +0.74%
    • 스텔라루멘
    • 168.9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0.18%
    • 체인링크
    • 11,350
    • +1.52%
    • 샌드박스
    • 1,804
    • -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