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포스텍과 크립토ㆍ블록체인 기술 개발 나선다… MOU 체결

입력 2022-01-19 09:09

▲(왼쪽부터) 차명훈 코인원 대표, 김무환 POSTECH 총장 (사진제공=코인원)
▲(왼쪽부터) 차명훈 코인원 대표, 김무환 POSTECH 총장 (사진제공=코인원)

국내 대표 전문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이 포스텍(POSTECH)과 크립토ㆍ블록체인 기술 공동 연구ㆍ개발(R&D)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산학협력은 업계에서 학계 크립토커런시 연구를 장기 지원하는 국내 첫 사례다. 정식 가상자산 사업자 코인원이 연구 개발에 직접 참여해 크립토ㆍ블록체인 생태계 발전과 육성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 그동안 국가적 지원 부족으로 지지부진했던 학계의 크립토커런시 연구개발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18일 포스텍 국제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차명훈 코인원 대표와 김무환 포스텍 총장, 홍원기ㆍ우종수 포스텍 크립토블록체인연구 공동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앞으로 포스텍 산하 크립토 블록체인 연구센터(CCBR)에서 ‘코인원 연구센터(CRDC)’를 공동 운영하며 크립토커런시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코인원 CRDC에는 코인원 경영진과 포스텍 교수를 주축으로 한 ‘코인원-포스텍 R&D 협력 추진위원회’가 구성된다. △미래금융혁신 선도형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의 공동연구 개발 △인턴십 및 장학 제도를 통한 우수 인재양성 △가상자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 기술 연구개발 △해커톤 개최 등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분야 벤처육성 등 4가지 분야의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코인원은 이에 향후 5년간 연 10억 원 규모의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코인원은 정보 비대칭이 심했던 시장 초기부터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알리기 위해 리서치센터를 운영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펼쳐왔다”라며, “현재 국내 크립토 산업에서 꼭 필요한 학계 연구 및 우수 인재 양성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블록체인 산업의 궁극적인 발전을 도모하는 일이고, 이것이 거래소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이미 크립토를 위시한 가상자산 시장은 세계적으로 중요한 산업으로 자리 잡은 만큼 미래 인재 양성과 연구에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한 시기가 도래했다”며 “포스텍 출신의 젊은 리더가 이끄는 코인원이 이처럼 큰 비전이 담긴 결정을 내린 것을 적극적으로 환영하며, 우리나라 크립토 산업의 견인차 역할을 코인원과 함께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46,000
    • -0.93%
    • 이더리움
    • 1,408,000
    • -0.56%
    • 비트코인 캐시
    • 139,900
    • +3.48%
    • 리플
    • 417.1
    • +0.07%
    • 위믹스
    • 3,562
    • -1.49%
    • 에이다
    • 602.3
    • +0.7%
    • 이오스
    • 1,236
    • +1.73%
    • 트론
    • 85.66
    • -0.71%
    • 스텔라루멘
    • 143.3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2.75%
    • 체인링크
    • 8,255
    • +1.85%
    • 샌드박스
    • 1,374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