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북한 국적 6명 제재

입력 2022-01-13 07:57

작년 9월부터 여섯 차례 미사일 발사에 참여
중국, 러시아에 거주하며 자국에 철강, 소프트웨어 등 조달
중국 다롄서 위장 취업 후 활동 중인 가담자도

▲북한이 11일 미사일 시험 발사 후 사진을 공개했다. AP뉴시스
▲북한이 11일 미사일 시험 발사 후 사진을 공개했다. AP뉴시스
미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연루된 개인들을 상대로 첫 제재를 가했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성명을 내고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N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한 북한 국적 개인 5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공개된 명단에는 북한 국적자 1명이 추가된 6명으로 수정됐다. 명단에는 러시아인 1명과 러시아 단체 1곳도 포함됐다.

OFAC는 “이들은 지난해 9월 이후 여섯 차례에 걸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동행했고 다수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했다”며 “미국은 여전히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를 모색 중이지만,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미국과 국제사회에 가하는 위협에도 계속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북한 국적자들은 해외에서 북한으로 철강 합금을 조달하거나 화학 물질과 프로그램 소프트웨어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모두 60~70년대생으로, 러시아와 중국에서 거주하며 불법 행위를 저질러 왔다. 한 국적자는 2014년 중국 다롄의 한 회사에 위장 취업해 줄곧 북한의 WMD 프로그램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재 명단에 오른 이들은 앞으로 미국 금융 당국 통제 하에 타인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ㆍ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이번 명단은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금지된 프로그램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는 또 다른 증거”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54,000
    • -0.46%
    • 이더리움
    • 3,968,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464,400
    • -0.96%
    • 리플
    • 930.4
    • -1.57%
    • 라이트코인
    • 184,000
    • +4.25%
    • 에이다
    • 1,861
    • +12.86%
    • 이오스
    • 3,474
    • -1.17%
    • 트론
    • 86.65
    • +1.93%
    • 스텔라루멘
    • 309.3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4,900
    • -1.6%
    • 체인링크
    • 30,360
    • -2.03%
    • 샌드박스
    • 5,800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