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 베이징올림픽 참석 검토 안한다”

입력 2022-01-12 21:38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월 열리는 중국 베이징올림픽에 참석을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며 “문 대통령의 참석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관례를 참고해 적절한 대표단이 파견될 수 있도록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방중 대신 이달 말 한중 화상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정상 간 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해 양측이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은 정상 등 각급에서 교류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도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달 4일 열리는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은 강추위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총 소요시간이 100분 미만으로 간소화됐다. 개막식에 참여하는 공연자 수도 3000명 수준으로 2008 하계 베이징올림픽(1만5000명) 대비 80%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80,000
    • -2.03%
    • 이더리움
    • 2,933,000
    • -4.43%
    • 비트코인 캐시
    • 351,700
    • -2.03%
    • 리플
    • 737.8
    • -3.37%
    • 라이트코인
    • 129,400
    • -1.9%
    • 에이다
    • 1,252
    • -6.22%
    • 이오스
    • 2,677
    • -2.33%
    • 트론
    • 68.63
    • -0.28%
    • 스텔라루멘
    • 235.6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800
    • -3.7%
    • 체인링크
    • 18,090
    • -3.78%
    • 샌드박스
    • 4,048
    • +5.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