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츠웨이, 두나무와 NFT 사업 추진…람다256 블록체인 기술로 피규어 제작

입력 2022-01-05 14:06

▲브리츠웨이, 두나무CI
▲브리츠웨이, 두나무CI

피규어 전문기업 블리츠웨이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와 손잡고 NFT(대체불가토큰) 사업에 나선다.

5일 블리츠웨이에 따르면 최근 두나무와 NFT 플랫폼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NFT 피규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블리츠웨이의 피규어 제작 과정과 스토리를 바탕으로 두나무와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256’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로 NFT 피규어가 만들어진다.

블리츠웨이 관계자는 “한정판으로 제작되는 피규어와 NFT 기술을 더한다면 메타버스 플랫폼 유저들의 소유 욕구를 자극할 수 있을 것”이라며 “NFT 피규어는 기존의 피규어에서 다룰 수 없었던 제작 과정,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NFT 피규어는 사진이나 짧은 영상 등으로 만들어지는 NFT나 기존의 3D(3차원) NFT 피규어와는 차별화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존 출시된 명품 샤넬의 디자이너 고(故) ‘칼 라거펠트’ 피규어나 애니메이션 캐릭터 피규어를 활용한 NFT는 디지털 아트 성격이 강했지만, 블리츠웨이의 NFT 피규어는 각 작품마다 스토리를 담아 소장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블리츠웨이 관계자는 “희귀성, 독창성, 디지털 요소를 갖춘 NFT 시장이 커지면서 난해하거나 무의미한 작품들도 나오고 있다”면서 “반면 NFT 피규어는 스토리텔링 위주로 풀어내 NFT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블리츠웨이 생태계를 확장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력으로 블리츠웨이의 캐릭터 개발 능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도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블리츠웨이는 디즈니, 유니버셜스튜디오, 소니 등 할리우드 제작사와 직접 월드와이드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있다. 이들 네트워크를 통해 국내 시장으로 제한됐던 한국형 NFT의 글로벌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블리츠웨이와 두나무는 NFT 피규어를 시작으로 ‘라이브 NFT’까지 영역을 확장시킬 계획이다. ‘라이브 NFT’는 소유자의 행동에 따라 캐릭터가 성장하거나, 외형이 변하는 형태의 NFT다.

이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블리츠웨이의 자체 지적재산권(IP) 강화 전략”이라며 “라이브 NFT는 메타버스 세계에서도 활용이 가능한 만큼 차세대 NFT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블리츠웨이는 기존의 피지컬 피규어(실체가 있는 피규어) 개발 강화와 더불어 NFT 디지털 피규어 라인업이 추가되는 것으로, 기존의 피지컬 피규어와 동일한 형태의 NFT를 개발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IP 간의 새로운 라인업의 확충으로 피지컬 피규어와 NFT 피규어는 서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46,000
    • -0.57%
    • 이더리움
    • 3,973,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464,400
    • -1.11%
    • 리플
    • 932.8
    • -1.53%
    • 라이트코인
    • 184,500
    • +4.3%
    • 에이다
    • 1,878
    • +13.61%
    • 이오스
    • 3,482
    • -1.08%
    • 트론
    • 86.78
    • +2.18%
    • 스텔라루멘
    • 309.8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5,100
    • -1.46%
    • 체인링크
    • 30,300
    • -3.63%
    • 샌드박스
    • 5,820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