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5년 이하 신축 주택도 집값 하락…지역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 전환"

입력 2022-01-05 08:1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최근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 "최근까지 가격 상승을 선도했던 5년 이하 신축주택도 하락 전환했다"며 "최근의 하향 안정세가 추세적 흐름으로 확고하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정책기조를 일관성 있게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올해 첫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최근 주택매매시장은 서울에서 수도권, 전국으로 매수심리 위축이 연쇄 확산되고, 가격 하락 지자체가 확대되는 등 지역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로의 전환에 가속도가 붙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은 은평·강북·도봉구 등 3개구의 가격이 하락한 데 이어 전체 자치구의 76%가 하락 경계점 이내로 진입했다"며 "수도권은 지난해 첫 하락 사례가 관찰된 12월 둘째 주 이후 불과 2주 만에 총 10개 시·군·구로 하락지역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 역시 12월 말 '매수자 우위'로 재편되는 가운데, 세종 매매가격지수는 작년 가격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1년 전 수준으로 회귀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1분기 중 1억 원 이하 저가주택 등 투기거래를 조사할 계획도 밝혔다. 그는 "정부는 내부정보 활용, 시세조작 등 부동산시장 4대 교란행위에 대해 연중 무관용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1월에는 법인·외지인의 저가(공시가 1억 원 이하) 아파트 집중 매집 행위와 관련해 불법·불공정 적발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진행한 실거래 조사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저가아파트 조사결과 발표를 시작으로 1분기부터 고가주택 매입·특수관계 직거래 집중조사, 규제지역 분양권 불법전매 조사 등 순차 착수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65,000
    • -1.36%
    • 이더리움
    • 2,546,000
    • -1.81%
    • 비트코인 캐시
    • 251,600
    • +1.78%
    • 리플
    • 532.8
    • -1.02%
    • 라이트코인
    • 89,550
    • +0.56%
    • 에이다
    • 684.3
    • +2.12%
    • 이오스
    • 1,690
    • +1.5%
    • 트론
    • 96.55
    • +3.49%
    • 스텔라루멘
    • 166.5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00
    • -3.09%
    • 체인링크
    • 9,020
    • -1.1%
    • 샌드박스
    • 1,687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