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아사히·도쿄 이어 마이니치 기자 정보도 조회…일본 언론 세 번째

입력 2022-01-04 09:17

서울지국 소속 한국인 기자 1명 정보 조회
마이니치 “수사상 필요라고 했지만, 구체적 언급 없어”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3일 온라인을 통해 한국 공수처의 자사 기자 정보 조회 소식을 보도했다. 출처 마이니치 웹사이트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3일 온라인을 통해 한국 공수처의 자사 기자 정보 조회 소식을 보도했다. 출처 마이니치 웹사이트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 기자의 통신정보를 조회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마이니치신문 기자의 정보도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으로는 세 번째다.

4일 마이니치신문은 공수처가 자사 서울지국의 한국인 기자 한 명의 정보를 조회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자는 지난달 28일 자신이 사용하는 통신사에 과거 1년간 수사기관으로부터 개인정보 조회가 있었는지에 관한 정보 공개를 신청했고 전날 결과를 받았다. 그 결과 지난해 8월 6일 기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휴대전화 가입일 등이 공수처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공수처는 한국 야당 의원 다수와 언론인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아사히와 도쿄 소속 기자 역시 같은 맥락의 정보 조회를 겪어 당국에 공식 입장을 요청한 상태다.

마이니치는 “공수처는 수사상 필요해 어쩔 수 없이 조회했다고 하지만, 어떤 사안과 관련한 건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549,000
    • -2.03%
    • 이더리움
    • 2,954,000
    • -4.77%
    • 비트코인 캐시
    • 354,700
    • -2.5%
    • 리플
    • 742.5
    • -3.5%
    • 라이트코인
    • 130,900
    • -2.46%
    • 에이다
    • 1,267
    • -6.08%
    • 이오스
    • 2,699
    • -2.46%
    • 트론
    • 68.91
    • -0.59%
    • 스텔라루멘
    • 237.6
    • -1.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900
    • -3.49%
    • 체인링크
    • 18,260
    • -4.4%
    • 샌드박스
    • 4,124
    • +4.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