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남호 DB그룹 회장 "위기 상황, 혁신의 동력으로 삼자"

입력 2022-01-03 16:19

김남호 DB그룹 회장은 3일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력 강화를 주문했다.

김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예측 불허의 시대, 기업 경영의 모든 패러다임이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라며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이 시대 기업 경영의 목표는 ‘생존을 넘은 성장’으로 요약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DB그룹의 10년 미래를 위해 임직원들에게 △위기 상황 대응력 향상 △도전적ㆍ능동적인 과제 발굴 △디지털 역량 확보 등 크게 세 가지를 당부했다.

그는 "특히 예의 주시해야 할 부분은 세계적 양적완화의 부작용 및 공급망 혼란에 따른 인플레 압력과 자산버블의 붕괴 가능성"이라며 "금리 인상과 맞물릴 경우 국내외 금융 시장과 실물 경기에 미칠 충격파는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근 수년간 우리가 거둔 성과에 취해 다가오고 있는 긴축의 시기에 대한 대비를 소홀히 하는 일이 없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또 "미래에도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기업을 만들기 위해 도전적이고 능동적인 과제를 발굴하고 실행에 옮겨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탄소 중립 등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는 일 역시 지속가능한 성장의 핵심 전제"라며 "각 사는 이러한 사회적 요구가 기업 경영의 규제 요소가 아니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이며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각종 데이터를 디지털화하고 적절하게 활용해 상품 개발, 서비스 개선, 고객 관리 등 경영 현장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구현하는 시스템을 구축해달라"면서 "디지털 시대에 인재가 중요한 만큼 인재상을 재정립하고, 채용방식, 육성방식 등 인력 운용·제도 전반에 근본적 변화를 시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거대한 변화의 큰 파도를 혁신의 동력으로 삼아 임직원 한 사람 한 사람이 ‘DB Way’를 실천해 나간다면 DB의 미래는 여전히 밝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97,000
    • -2.39%
    • 이더리움
    • 2,999,000
    • -2.53%
    • 비트코인 캐시
    • 355,000
    • -2.23%
    • 리플
    • 746.9
    • -2.72%
    • 라이트코인
    • 132,600
    • -1.27%
    • 에이다
    • 1,288
    • -0.08%
    • 이오스
    • 2,707
    • -2.03%
    • 트론
    • 69.05
    • -0.72%
    • 스텔라루멘
    • 240.2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45%
    • 체인링크
    • 18,570
    • -4.57%
    • 샌드박스
    • 4,105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