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오미크론 확산에 사무실 복귀 무산

입력 2022-01-03 08:01

JP모건, 씨티은행 이어 월가 주요 은행들 정책 변경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골드만삭스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골드만삭스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오미크론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사무실 복귀 원칙을 번복했다.

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1월 18일까지 원격 근무가 가능한 직원들에게 재택 근무를 권장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미국 내 지역 감염이 증가한 탓”이라고 밝혔다.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월가 주요 은행들은 그간 코로나19에도 사무실 복귀 원칙 입장을 고수해왔다. 특히 골드만삭스는 내달 1일까지 전 직원에게 백신 부스터샷(3차 접종)을 의무적으로 접종할 것을 지시하고 의무 진단검사도 기존 두 배인 주 2회로 늘리기로 하는 등 사무실 복귀에 공을 들였다.

하지만 은행들 모두 오미크론 확산세가 빨라지자 입장을 번복하고 있다.

앞서 JP모건도 1월 첫 2주간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옵션을 제공하기로 했고, 씨티그룹은 업무가 가능한 선에서 집에 머물 것을 지시하며 한발 물러섰다.

다만 골드만삭스는 재택근무 기간에도 사무실을 계속 열어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3:2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758,000
    • -2.06%
    • 이더리움
    • 1,385,000
    • -3.15%
    • 비트코인 캐시
    • 132,300
    • -2.72%
    • 리플
    • 413.1
    • -3.44%
    • 위믹스
    • 3,611
    • -4.85%
    • 에이다
    • 591.6
    • -2.83%
    • 이오스
    • 1,194
    • -1.57%
    • 트론
    • 85.19
    • +0.04%
    • 스텔라루멘
    • 143.8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5.48%
    • 체인링크
    • 8,020
    • -1.6%
    • 샌드박스
    • 1,438
    • +2.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