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 건설업계 첫 도입

입력 2021-12-09 17:44

(자료제공=반도건설)
(자료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전기차 수요 증가에 따른 입주민들의 편의성과 안전성 개선을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를 건설업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반도건설이 도입한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 진압 설비는 '자동 작동 팬과 파이어커버(질식소화포)를 결합한 방식'이다. 화재 발생 시 상단 센서가 연기를 감지해 환기팬이 자동으로 작동해 연기와 유독가스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는다. 특히 협력사에서 개발한 파이어커버를 충전시설 인근에 비치해 조기 대응함으로써 대형화재로 번지지 않도록 하고자 고안됐다.

반도건설이 도입한 파이어커버는 고온에서 장시간 견딜 수 있고 가벼우며, 화재 진압 시 발생하는 연기도 인체에 무해하도록 개발됐다. 장시간 보관에도 갈라지거나 손상이 없어 관리 측면에서도 용이하다. 화재 즉시 대응을 위해 시설관리자에게 팝업 및 알림이 전달되는 자체 자동제어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해 화재 발생 시 즉각 인지하고 신고를 통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 진압 설비는 충남 내포 반도유보라 주상복합 건물에 최초로 적용되며, 향후 반도건설에서 시공하는 전 현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 진압용 설비 외에도 각 현장에 맞는 친환경 안전설비 도입을 위해 협력사와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며 "친환경 건설시장을 선도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37,000
    • -0.21%
    • 이더리움
    • 2,581,000
    • -2.16%
    • 비트코인 캐시
    • 185,800
    • -2.47%
    • 리플
    • 502.6
    • -0.04%
    • 위믹스
    • 3,600
    • -0.58%
    • 에이다
    • 758.5
    • +2%
    • 이오스
    • 1,743
    • -2.57%
    • 트론
    • 94.01
    • +0.88%
    • 스텔라루멘
    • 168.5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400
    • -0.36%
    • 체인링크
    • 11,540
    • -4.79%
    • 샌드박스
    • 1,789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