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청장 권한대행 성희롱 의혹 제기…"수사 결과 따라 조처"

입력 2021-12-07 11:25 수정 2021-12-07 12:29

A 구청장 권한대행을 둘러싼 성희롱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자치구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후 조처할 방침이다.

7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공무원 B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0월까지 A 권한대행 비서로 근무했다. B 씨는 이 기간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자치구는 구청장이 내년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한 뒤 권한대행 체제에 들어갔다.

자치구 관계자는 "개인 대 개인의 문제라 기관이 개입할 수 없다"며 "지금은 (경찰) 수사 중이라 수사 결과가 나와봐야 시시비비를 가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B 씨의) 고소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서 지켜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며 "권한대행과 B 씨는 분리가 됐고 관련 (성추행ㆍ성희롱) 프로그램 절차에 의해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 권한대행은 결백하다는 입장이다. 사적인 대화와 저녁식사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A 권한대행은 "1년 치 메신저를 봐도 사적인 대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 언론사의 '허위출장 보도' 이후 출장여비를 환수하는 과정에서 비서도 포함됐는데 그 후 이 일이 발생했다"며 "내 설명은 자료에 근거한 팩트'”라고 강조했다.

그는 “출장여비 환수 목록에 해당 비서(B 씨)가 있었지만 그 사실을 몰랐으며 원칙대로 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이후 비서 측에서 '1년 동안 성희롱 성추행 인정하고 사과하라. 그리고 위로금으로 4억 원을 지급하라'는 합의서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A 권한대행은 "진단서를 끊어왔길래 오히려 성폭력 신고 핫라인 진행 절차와 외부 전문가 연락처를 알려줬다"며 "11월 1일자로 본인이 원하는 부서로 발령 내줬다"고 말했다.

한편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B 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다. '서울 ㅇㅇ구청장 권한대행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성희롱 고소 사실을 알립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글쓴이는 "구청장 권한대행은 진심 어린 사과도 한마디 없었고 오히려 합의하는 척 시간을 끌었다"며 "제가 '꽃뱀이며 돈을 요구했다. 다른 구청으로 옮기라'는 식의 2차 가해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30,000
    • -4.55%
    • 이더리움
    • 2,513,000
    • -5.63%
    • 비트코인 캐시
    • 245,100
    • -6.95%
    • 리플
    • 523.7
    • -5.29%
    • 라이트코인
    • 86,650
    • -6.53%
    • 에이다
    • 668.1
    • -10.14%
    • 이오스
    • 1,645
    • -6.16%
    • 트론
    • 90.14
    • -1.09%
    • 스텔라루멘
    • 167.7
    • -5.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250
    • -5.69%
    • 체인링크
    • 8,940
    • -9.05%
    • 샌드박스
    • 1,561
    • -1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