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시총, 오미크론 등장 후 3.7조 달러 증발

입력 2021-12-06 16:21

경제정상화 기대 항공·호텔 등 여행주 급락
원유 등 상품시장도 부진
미국, 다시 코로나19 악몽 빠져…오미크론 이름 붙이기도 전에 상륙
골드만삭스 미국 성장률 전망 3.8%로 하향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3일(현지시간) 임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센터가 마련돼 있다. 뉴욕/AP뉴시스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3일(현지시간) 임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센터가 마련돼 있다. 뉴욕/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을 둘러싼 금융시장의 경계감이 이어지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 영향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당분간 시장의 변동성 또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6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오미크론 출현이 처음 보고된 11월 24일 이후 전 세계 증시 시가총액은 약 3조7000억 달러(약 4379조 원) 증발했다. 그간 경제 정상화 수혜가 기대되는 항공사와 호텔을 비롯한 여행주와 원유 등 원자재 관련주가 오미크론 출현 소식에 대규모 매도 물량이 몰리면서 급락한 영향이 컸다. 실제로 세계 항공업종의 주가 움직임을 반영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US 글로벌 제트’ 가격은 일주일 만에 9% 하락해 지난해 11월 코로나19 백신 개발 전후 수준까지 떨어졌다.

오미크론 출현 전까지 급등했던 상품시장도 변동성이 커졌다. 주요 국제유가 지표 중 하나인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오미크론 우려가 강해진 11월 26일 13% 폭락하고 이달 2일에는 일시적으로 배럴당 62달러 선까지 떨어지며 8월 말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오미크론 등장 직전까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던 미국증시와 경제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던 유럽증시 변동성도 급격하게 커졌다. 지난주 두 지역의 시총이 한때 하루 새 4~5%가량 줄어드는 장면도 연출됐다.

미국은 올겨울 다시 코로나19 악몽에 빠지는 모양새다. 지난 4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일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2만1437명을 기록했다. 두 달 만에 다시 10만 명 선을 넘긴 것이다. 같은 기간 일 평균 코로나19 사망자는 1651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미국에서 최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난 이유는 11월 25일 추수감사절 연휴로 수백만 명이 여행을 다녀온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 확산세도 매섭다. 4일 기준으로 미국 내 최소 16개 주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 오미크론이 공식 이름이 붙여지기 전에 이미 상륙한 상태였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미국의 두 번째 오미크론 확진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날이 지난달 23일이었는데,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새로운 변이(B.1.1.529)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한 날(11월 26일)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WHO에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보고한 날(11월 24일)을 모두 앞선 시점이다.

물론 시장에 우려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오미크론이 전파력은 강하지만 감염 이후 증상이 경증인 경우가 많다는 보고가 이어지면서 영향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긍정적인 견해도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오미크론 위험도가 아직 델타 변이보다 덜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오미크론 자체에 대한 우려보다는 오히려 주요국 중앙은행의 금융정책이 시장의 더 큰 우려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각국의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한 여행 제한과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한 금리정상화 등이 맞물려 자칫 글로벌 경기가 둔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시장의 우려를 반영하듯 골드만삭스는 4일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4.2%에서 3.8%로 하향 조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09: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59,000
    • +3.76%
    • 이더리움
    • 2,574,000
    • +3.08%
    • 비트코인 캐시
    • 251,000
    • +2.49%
    • 리플
    • 537.8
    • +1.43%
    • 라이트코인
    • 91,000
    • +6%
    • 에이다
    • 679.4
    • +2.38%
    • 이오스
    • 1,683
    • +2.5%
    • 트론
    • 93.74
    • +2.05%
    • 스텔라루멘
    • 166.6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0.31%
    • 체인링크
    • 9,145
    • +3.16%
    • 샌드박스
    • 1,651
    • +5.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