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실리 2㎞’ 신정원 감독, 패혈증 사망…향년 47세

입력 2021-12-04 20:41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정원 감독이 패혈증으로 4일 별세했다. 향년 47세.

유족에 따르면 신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 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중환자실로 옮겼으나 이날 숨을 거뒀다. 사인은 급성 패혈증이다.

신 감독은 지병으로 간경화를 오래 앓아왔다. 유가족은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며 “차기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신 감독은 2004년 ‘시실리 2㎞’로 데뷔했다. 이후 ‘차우’(2009), ‘점쟁이들’(2012) 등을 만들었고, 지난해 8년 만의 신작인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을 선보였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세인 씨와 아들 신마린, 어머니 황영옥 씨가 있다. 빈소는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10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30,000
    • +1.27%
    • 이더리움
    • 2,988,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353,900
    • -0.73%
    • 리플
    • 742.8
    • +5.38%
    • 라이트코인
    • 131,800
    • -0.08%
    • 에이다
    • 1,346
    • +3.46%
    • 이오스
    • 2,706
    • +0.19%
    • 트론
    • 69
    • +0.57%
    • 스텔라루멘
    • 238.3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18%
    • 체인링크
    • 19,170
    • +0.89%
    • 샌드박스
    • 3,706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