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영장실질심사 종료…이르면 오늘 결론

입력 2021-12-02 14:46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뉴시스)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뉴시스)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검사가 3시간에 걸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쳤다.

서보민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께까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는 손 검사에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손 검사는 법정을 나온 후 “심사에서 어떤 소명을 했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가 정치적이라고 생각하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손 검사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가면서도 “판사님께 상세히 설명드리겠다”고 했을 뿐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손 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인 지난해 4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면서 여권 정치인 등 인사에 대한 고발장 작성을 지시하고, 이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손 검사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청구는 두 번째다. 만약 이번에도 영장이 기각되면 공수처가 무리한 수사를 했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반면 공수처가 손 검사의 신병을 확보한다면 고발사주 의혹 수사는 탄력을 받고 사건의 배경으로 지목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11: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614,000
    • -4.15%
    • 이더리움
    • 3,559,000
    • -5.62%
    • 비트코인 캐시
    • 425,500
    • -4.85%
    • 리플
    • 862.9
    • -3.75%
    • 라이트코인
    • 153,000
    • -8.49%
    • 에이다
    • 1,510
    • -7.19%
    • 이오스
    • 3,159
    • -5.16%
    • 트론
    • 82.47
    • -0.88%
    • 스텔라루멘
    • 274.7
    • -7.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300
    • -5.4%
    • 체인링크
    • 24,050
    • -8.21%
    • 샌드박스
    • 4,652
    • -8.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