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청년이 혁신 주역...디지털 교육 대폭 강화"

입력 2021-12-02 13:53

'디저털 대한민국' 참석..."마음껏 도전해달라"

▲<YONHAP PHOTO-2528> 디지털 인재 양성 강화 방안 밝히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서 디지털 인재 양성 강화 방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1.12.2jeong@yna.co.kr/2021-12-02 13:47:05/<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528> 디지털 인재 양성 강화 방안 밝히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서 디지털 인재 양성 강화 방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1.12.2jeong@yna.co.kr/2021-12-02 13:47:05/<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미래 세대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는 디지털 기반을 구축하고, 마음껏 디지털 세상에 도전하도록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DMC(디지털미디어시티)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에 참석해 "청년들은 디지털의 수혜자이면서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주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MZ세대인 청년들은 디지털 환경에서 태어났고 자랐다"며 "여러분은 어느 세대보다 디지털에 익숙하고, 상상과 꿈을 현실로 만드는 디지털 세계에 대해서도 두려움이 없다"고 했다.

이어 "오늘 함께해주신 청년들 역시 각자 새롭고 혁신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고, 인공지능·데이터 기반의 기술창업을 청년들이 주도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도전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는 성장동력이 됐다. 덕분에 올해 ICT 수출에서 역대 최고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OECD 디지털 정부 평가 1위, 세계경제포럼 ICT 보급 1위, 블룸버그 혁신지수 1위라는 성과도 모두 함께, 혁신과 도전으로 만들어낸 결과"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 기본법 제장과 데이터 3법 개정, ICT 규제샌드박스 도입, 인공지능 국가전략 발표,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정부의 디지털 기반 구축 노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속적으로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팜, 원격진료와 스마트뱅킹 등 경제·사회 전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풍부한 '데이터 댐'으로 양질의 데이터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도로와 철도 같은 인프라의 디지털화를 통해 스마트 안전관리와 자율주행 기반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또 "디지털 혁신은 사람을 위한 것이다. 국민 모두가 격차 없이 디지털로 혜택을 누릴 때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디지털 세상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디지털 포용법을 제정하여 디지털 취약계층, 취약지역의 디지털 접근을 넓히고, 누구도 디지털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기업 현장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인력의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며 "청년들의 좋은 일자리와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과 디지털 교육을 대폭 강화하겠다"고도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642,000
    • +1.24%
    • 이더리움
    • 3,777,000
    • +1.89%
    • 비트코인 캐시
    • 448,500
    • +0.74%
    • 리플
    • 898.5
    • +1.94%
    • 라이트코인
    • 166,600
    • +2.46%
    • 에이다
    • 1,628
    • -2.63%
    • 이오스
    • 3,338
    • +1.12%
    • 트론
    • 82.96
    • +3.07%
    • 스텔라루멘
    • 298.5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900
    • +0.93%
    • 체인링크
    • 26,790
    • +4.04%
    • 샌드박스
    • 5,165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