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제2의 사모펀드 사태 막는다…'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 구축

입력 2021-11-29 15:52

▲ 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있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왼쪽) 과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오른쪽)
▲ 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있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왼쪽) 과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오른쪽)

금융감독원은 사모펀드 사태와 같은 대규모 금융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한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금감원은 한국예탁결제원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금감원과 예탁원은 사모펀드 사태와 같은 대규모 금융소비자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전예방적 감독 강화‘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 했다.

우선 금감원이 추진중인 '금융상품 모니터링 정보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구축한다. 시스템으로 인한 금융회사의 자료제출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 기관이 적극 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사전예방적 감독 강화의 일환으로, 제조-판매-사후관리 등 각 단계별로 개별 금융상품의 상세정보를 입수해모니터링할 수 있는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고위험 금융상품 및 불완전판매 가능성이 높은 금융상품을 조기 선별해 대규모 소비자피해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한국예탁결제원과의 정보공유로, 금융회사의 자료제출 부담도 크게 완화되고 자료의 정확성도 제고될 것으로 금감원은 기대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6월 '비시장성자산 투자지원 플랫폼' 을 오픈했다. 내년에는 비시장성자산 운용지시 지원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는 등 사모펀드 시장의 안정성 및 투명성 제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52,000
    • -0.48%
    • 이더리움
    • 1,408,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139,800
    • +4.17%
    • 리플
    • 416.3
    • +0.39%
    • 위믹스
    • 3,554
    • -1.71%
    • 에이다
    • 605.4
    • +1.95%
    • 이오스
    • 1,236
    • +2.15%
    • 트론
    • 86.24
    • +0.42%
    • 스텔라루멘
    • 143.3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2.18%
    • 체인링크
    • 8,200
    • +2.12%
    • 샌드박스
    • 1,379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