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후보, 한일관계 개선 일성…이재명·윤석열 “미래지향적”

입력 2021-11-25 11:39

李 "한일 정치권력, 양보해야"ㆍ尹 "현 정부처럼 국내정치 이용 안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1 중앙포럼’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1 중앙포럼’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여야 대선후보들은 25일 한 목소리로 한일관계를 개선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먼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 포럼 축사에서 “한국과 일본 관계가 점점 멀어져가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과거를 직시하되 현실을 인식하고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양국의) 현실정치 권력들이 양보하고 인정하는 토대 위에서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일관계에 많은 논란이 있지만 두 가지는 분명히 해야 한다. 국가와 국가, 국민과 국민 간의 관계”라며 “한국과 일본의 현실정치는 구분해서 역사·영토 문제는 단호해야 한다. 한편으로 사회·경제적 교류·협력은 계속 강화하는 게 양국 국민에 이익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 정부가 추진하는 북한과의 종전선언을 언급하며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는 데 대해 우리 입장에선 대한민국 국익을 지킨다는 차원에서 뚜렷한 입장을 표명해 지적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걸 한일관계를 근본적으로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가진 않도록 소통과 협력 노력을 끊임없이 계속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이 자리에서 “1965년 한일 수교 이후 우호관계를 맺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양국 공존·공영의 길을 열 수 있다는 걸 서로 잘 알았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현 정부 들어와서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 외교가 국내정치로 들어오고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혀있는 한일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열고자 한다”며 “저는 국내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한미일 3국 안보 협력이 원활히 이뤄질 때 한반도·동북아 평화도 한층 촉진된다”며 “저는 한일 양국 지도자 셔틀외교 채널을 조속히 열고자 한다. 언제라도 무슨 얘기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 어려운 현안도 접점 찾아 함께 이행한다는 신뢰가 형성되면 과거사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최근 한일관계가 위안부 사과 문제와 역사왜곡, 보복성 무역제재, 후쿠시마 원전수 무단 방출 등으로 장기간 경색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그럼에도 희망적인 건 일본 청년세대를 중심으로 한국 문화를 사랑하고 이해하려는 큰 흐름이 조성되고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한일 양국 정부가 미래세대를 위해 국가간 화합을 적극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신(新)한일관계는 미중 경쟁이 신냉전으로 치닫지 않도록, 그리고 기후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어떻게 협력할 것인지 두 주제가 중요하게 고려돼야 한다”며 “그런 관점에서 저는 출마선언을 하며 평화와 그린 두 가치를 중심으로 한-동아시아 그린동맹 추진을 말씀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1988년 김대중-오부치 한일 파트너십 선언, 그 수준으로 한일관계가 돌아가게 하는 게 목표가 돼야 한다”며 “과거사는 직시하면서도 경제·과학·국방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 국익에 부합하는 투트랙 실리외교가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지금은 전 세계가 과학기술 패권 전쟁 중이다. 이럴 때 두 나라가 과학적 협력을 할 수 있는 분야가 너무나 많다. 디지털 전환이나 원자재 공급난 해소,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 복원, 탄소중립 등”이라며 “서로 협력해 미래 일자리·먹거리 만들어내고 국가적 난제와 인류 위기를 함께 해결하는 상호보완적 파트너십이 될 수 있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651,000
    • -0.11%
    • 이더리움
    • 5,228,000
    • -0.55%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0.98%
    • 리플
    • 1,183
    • -2.47%
    • 라이트코인
    • 243,700
    • -2.44%
    • 에이다
    • 1,924
    • -3.41%
    • 이오스
    • 4,895
    • -1.94%
    • 트론
    • 117.5
    • -2.25%
    • 스텔라루멘
    • 398.9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100
    • -2.63%
    • 체인링크
    • 30,340
    • -2.69%
    • 샌드박스
    • 8,965
    • +8.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