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정비창 주택 공급 놓고 갈등 빚는 국토부-서울시

입력 2021-11-23 15:40 수정 2021-11-23 16:46

국토부 "1만 가구 주택 공급"
서울시 "국제업무지구로 개발"
주민 "주택공급 반대" 서명운동

▲서울 용산정비창 일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용산정비창 일대 모습. (연합뉴스)

다음 달 서울시의 용산정비창 부지에 대한 개발 가이드라인(용산 마스터플랜) 발표를 앞두고 정부와 서울시의 주택 공급 갈등이 빚어지는 모습이다.

23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5·6 수도권 공급 대책에서 용산정비창 부지를 준주거지역으로 지정해 8000가구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후 국토부는 같은 해 8·4대책에서 용산정비창의 용적률을 높여 1만 가구로 늘려 공급할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정부의 계획과 달리 서울시는 용산정비창을 개발해 주택을 공급하는 데 반대하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용산정비창 부지를 국제업무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해당 부지에 주택보다는 업무시설 위주로 들어서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006년 1기 재임 시절에도 용산정비창을 개발해 111층 초고층 빌딩이 들어서는 국제업무지구로 개발하려 했다.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추진이 되지 못했으나 여전히 오 시장의 의지는 강하다. 현재 서울시는 용산전자상가를 용산정비창과 연계해 개발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이 같은 내용은 다음 달 서울시가 공개할 용산 마스터플랜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용산국제업무지구로 개발하려는 오 시장의 의지를 지자체인 용산구도 반기고 있다. 용산구 관계자는 "용산구는 용산정비창 부지에 공공주택 건설이 아닌 용산국제업무지구 본연의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1만 가구 주택 공급을 강행하려는 국토부와 이를 저지하려는 서울시 간 갈등은 결국 다음 달 서울시의 용산 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에 용산 일대 주민들은 용산정비창 개발이 원안대로 추진돼야 한다며 서울시와 용산구의 손을 들고 있다. 용산구 주민들은 "용산정비창은 도시경쟁력 상승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우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부동산 실패에 대한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용산구민은 용산정비창에 대한 정부의 근시안적인 주택 공급정책에 결사반대한다"는 목소리와 함께 서명 운동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서명 운동을 마치는 대로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과 박희영 용산구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용산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권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용산공원 내 임대주택 공급과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정책 실패 책임은 인정하지 않고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용산공원 부지에 임대주택을 지어 집값을 잡는다는 발상을 한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95,000
    • +4.07%
    • 이더리움
    • 5,367,000
    • +3.35%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5.5%
    • 리플
    • 1,027
    • +4.11%
    • 라이트코인
    • 202,600
    • +7.14%
    • 에이다
    • 1,745
    • +4.55%
    • 이오스
    • 4,013
    • +1.57%
    • 트론
    • 112.6
    • +7.44%
    • 스텔라루멘
    • 358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500
    • +1.54%
    • 체인링크
    • 25,660
    • +11.95%
    • 샌드박스
    • 6,715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