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문재인 대통령 "주택 공급 더 노력했으면 좋았을 것"

입력 2021-11-21 21:22

▲<YONHAP PHOTO-4781> 패널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질문받고 있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코로나 위기 극복 관련 방역·민생경제를 주제로 100분간 진행된다. 2021.11.21/2021-11-21 20:07:5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4781> 패널 질문받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질문받고 있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코로나 위기 극복 관련 방역·민생경제를 주제로 100분간 진행된다. 2021.11.21/2021-11-21 20:07:5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지나고 생각해보니 주택의 공급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았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 출연해 "2·4대책 같은 게 좀 더 일찍 마련되고 시행됐으면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만 우리 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 입주 물량이 많았고 인허가 물량도 많았다"며 "공급을 계획 중인 물량도 많아서 공급 문제는 충분히 해소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에 힘입어 부동산 가격도 상당히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면서 "정부는 남은 기간 하락 안정세까지 목표로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문제는 제가 여러 차례 송구스럽다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만회할 시간이 없을지 모르지만, 적어도 다음 정부에까지 어려움이 넘어가지 않도록 해결의 실마리를 임기 마지막까지 찾겠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로 서민에게 피해가 가기도 했고 상대적 박탈감도 크다"며 "불로소득이나 초과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민간 업자들이 과다한 이익을 누리지 못 하게 하는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394,000
    • -3.88%
    • 이더리움
    • 4,931,000
    • -6.72%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7.58%
    • 리플
    • 948.2
    • -8.74%
    • 라이트코인
    • 178,600
    • -10.16%
    • 에이다
    • 1,593
    • -8.08%
    • 이오스
    • 3,592
    • -7.11%
    • 트론
    • 99.8
    • -7.59%
    • 스텔라루멘
    • 319.3
    • -1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300
    • -8.9%
    • 체인링크
    • 21,940
    • -12.06%
    • 샌드박스
    • 6,100
    • -14.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