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0.09%' 상승…매수·매도자 간 '줄다리기' 팽팽

입력 2021-11-19 15:53 수정 2021-11-19 16:24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7주 연속 0.08~0.10% 사이에 머물러 있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거래량이 크게 준 탓이다. 단기간에 아파트값이 급등한 상황인 만큼 가격 부담감과 대출 규제로 인한 수요 이탈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9% 오르면서 2주 연속 같은 오름폭을 이어갔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12%, 0.09% 올랐다.

매수량이 줄고 있지만, 매도자도 호가를 쉽게 낮추지 않으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 보면 강서구가 0.25% 올라 오름폭이 가장 컸다. 강서구에 이어 △종로구 0.24% △노원구 0.22% △강동구 0.15% △강북구 0.15% △강남구 0.13% 순으로 높았다. 강서구는 가양동 '가양6단지'·'강서한강자이' 아파트 등이 500만~3000만 원 올랐다. 종로구는 홍파동 '경희궁자이', 숭인동 '롯데캐슬천지인' 등이 500만~3000만 원 올랐다.

경기·인천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5% 올랐다.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감이 크지 않은 지역 위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수원시가 0.12% 오르면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수원시에 이어 △부천시 0.09% △인천시 0.08% △남양주시 0.08% △안산시 0.07% △이천시 0.07% △파주시 0.06% 순이었다. 수원시는 천천동 '비단마을현대성우' 아파트,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 아파트 등이 500만~1000만 원 올랐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0.08%)보다 0.07% 오르면서 상승폭이 0.01%포인트(P) 줄었다. 관악·노원구 등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곳들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지역별로 보면 △관악구 0.29% △노원구 0.24% △종로구 0.16% △광진구 0.14% △강북구 0.12% 순이었다. 관악구는 봉천동 '관악푸르지오'·'관악우성' 아파트 등이 500만~2000만 원 올랐다. 노원구는 상계동 '동양메이저' 아파트, 공릉동 '공릉핼링턴플레이스' 아파트 등이 1000만~2000만 원 올랐다.

경기·인천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대비 0.04%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김포시 0.09% △오산시 0.09% △안산시 0.08% △수원시 0.07% △광주시 0.07% △인천 0.05% △부천시 0.05%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총부채원리금사환비율(DSR) 및 대출총량 규제로 급감했던 거래량이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과 1주택 비과세 기준가격 상향, 대통령 후보들의 공약 이슈 등과 맞물리면서 매수자와 매도자 간 줄다리기 흐름이 상당 기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496,000
    • +4.24%
    • 이더리움
    • 5,365,000
    • +3.43%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5.5%
    • 리플
    • 1,027
    • +4.06%
    • 라이트코인
    • 202,600
    • +7.14%
    • 에이다
    • 1,745
    • +4.67%
    • 이오스
    • 4,011
    • +1.52%
    • 트론
    • 112.6
    • +7.44%
    • 스텔라루멘
    • 358
    • +6.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800
    • +1.01%
    • 체인링크
    • 25,700
    • +12.08%
    • 샌드박스
    • 6,715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