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 부장관 “종전선언 관련 한일 협의 만족”…성명에선 배제

입력 2021-11-18 07:50

워싱턴D.C.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열려
셔먼 부장관 "종전 문제 동맹국들과 계속 협의할 것"
이후 국무부 성명선 배제...한미일 공동 회견도 무산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8월 18일 국무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8월 18일 국무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국무 부장관이 한국의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일 양국과의 협의에 만족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공식 성명에선 종전선언 사안을 배제했다.

18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웬디 셔먼 미 국무 부장관은 워싱턴D.C.에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모리 다키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나 외교차관협의회를 열었다.

회의 후 셔먼 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종전선언과 관련해 “짧게 대답하자면 미국은 한국, 일본과의 협의에 만족하고 있다”며 “종전 문제에 대해 우리는 다른 동맹국들과도 좋은 협의를 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견 후 국무부는 성명을 내고 “셔먼 부장관과 두 차관은 한미일 3국의 협력이 전 세계의 시급한 과제를 해결하는데 필수적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공동 번영과 안보를 증진하는 다자간 파트너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의 긴밀한 공조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하려는 그들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다만 국무부 성명에는 종전선언 관련 언급이 배제됐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북한 비핵화와 남중국해 이슈, 한국과 일본을 둘러싼 이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진다. 회의 후 3국 공동 기자회견은 한일 양국의 견해차로 무산됐다.

셔먼 부장관은 “그동안 그래왔듯이 한일 양국 간에 몇 가지 의견 차이가 있다”며 “그 이견 중 하나가 오늘 회견 형식을 바꾸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건설적인 만남은 3자 회담 형식이 중요하고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251,000
    • -3.56%
    • 이더리움
    • 5,041,000
    • -5.17%
    • 비트코인 캐시
    • 540,500
    • -8.47%
    • 리플
    • 969.9
    • -8.59%
    • 라이트코인
    • 184,000
    • -8.82%
    • 에이다
    • 1,642
    • -6.17%
    • 이오스
    • 3,711
    • -5.69%
    • 트론
    • 102.2
    • -6.24%
    • 스텔라루멘
    • 334.7
    • -1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400
    • -6.71%
    • 체인링크
    • 22,750
    • -10.11%
    • 샌드박스
    • 6,380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