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차관 회담 “종전선언 등 北 대화견인 방안 지속 협의”

입력 2021-11-17 14:46

외교부 "한ㆍ미, 백신·공급망 협력 계속"
美 "한미일 협력, 국제적 도전 대응에 필수적"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회담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외교부)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회담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외교부)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웬디 셔먼 부장관과 회담했다. 두 차관은 한미동맹과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 다뤘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양 차관은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방안에 대해 각 급에서 소통과 공조가 빈틈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견인하기 위한 실질적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백신과 공급망 등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또 외교부는 한국과 이란 현안에 대해서도 협의가 있었다고도 전했다. 미국의 대이란 추가 제재에 따라 한국이 묶어둔 자금 70억 달러에 대해 이란이 해제를 요구하는 상황과 관련한 협의로 보인다.

최 차관은 이란 핵협상과 관련해 필요한 외교적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으며 셔먼 부장관은 한국측 기여와 역할을 평가하고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미 국무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과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한미일 협력이 21세기의 국제적 도전 대응에 필수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측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및 그 이상 지역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는 걸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회담에선 종전선언과 관련한 논의가 진전되었는지가 관심사로 꼽혔다. 한국 정부는 종전선언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미국과 협의를 이어왔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최 차관은 14일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의 종전선언 논의와 관련,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번 방미 중 그간 논의된 것을 한 번 더 짚어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 차관은 17일 한미일 차관협의회에 이어 한일 차관회담을 한다. 한미일 차관협의회 후에는 공동 회견도 예정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46,000
    • -0.31%
    • 이더리움
    • 2,989,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354,000
    • -0.62%
    • 리플
    • 745.5
    • +3.1%
    • 라이트코인
    • 131,800
    • +0.08%
    • 에이다
    • 1,346
    • +0.37%
    • 이오스
    • 2,713
    • +0.44%
    • 트론
    • 68.81
    • -0.79%
    • 스텔라루멘
    • 236.2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000
    • +0.46%
    • 체인링크
    • 19,260
    • +0.78%
    • 샌드박스
    • 3,736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