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예술ㆍ투자 접목한 호캉스 상품 출시

입력 2021-11-08 10:29 수정 2021-11-08 10:30

▲사진제공=서울신라호텔
▲사진제공=서울신라호텔

최근 재테크의 주축으로 떠오른 MZ세대 사이에서 음악∙미술∙패션이 새로운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예술과 투자, 레저가 접목된 새로운 호캉스 상품이 출시됐다.

8일 서울신라호텔은 MZ세대의 새로운 문화 트렌드이자 재테크 방식인 ‘아트테크’와 접목한 패키지 ‘폴 인 아트(Fall in Art)’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미술품 공동 거래 플랫폼인 아트앤가이드와 손잡고 선보이는 이 패키지는 호캉스 본연의 즐거움에 거장의 작품을 감상 및 소유할 수 있는 기회가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최근 미술품 공동 거래 플랫폼을 통해 적은 비용을 투자해 미술 작품을 공동 소유할 수 있는 ‘아트테크(예술과 재테크의 합성어)’는 예술에 대한 접근 장벽을 허물며 젊은 세대도 향유할 수 있는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과 아트앤가이드의 ‘폴 인 아트’ 첫 선정작은 박서보 화백의 ‘묘법’으로, 모든 ‘폴 인 아트’ 패키지 이용객은 ‘묘법 No. 071218’ 또는 ‘묘법 No.111020’에 대한 공동소유권(5만 원)을 제공 받아 세계적인 명성의 작품 일부를 소유할 수 있게 된다. 박서보 화백 작품은 평균 75%의 높은 낙찰률을 기록하는 등 한국을 넘어 글로벌 미술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어, ‘아트테크’의 입문자도 비교적 안전하게 미술품 투자를 경험해볼 수 있다.

‘단색화의 선구자’, ‘치유의 예술가’로 불리는 박서보 화백은 한국의 현대미술을 세계에 알린 대표적인 인물로, 최근 문화예술 분야 최고 영예인 금관 문화훈장을 수훈하며 문화예술 발전에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의 ‘묘법(Ecriture)’ 연작은 1970년대 초 연필 묘법에서 시작됐는데, 초기 묘법이 반복되는 행위를 통해 자신을 비우고 체념하는 과정에 중점을 뒀다면, 후기에 시작한 색채 묘법은 손의 흔적을 강조하면서 일정한 간격의 고랑으로 형태를 만들고 풍성한 색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묘법 No.071218’과 ‘묘법 No.111020’은 박서보 화백이 후기 묘법에 변화를 주기 시작한 때의 작품이다.

특히 서울신라호텔은 ‘폴 인 아트’ 패키지의 판매기간 동안 두 작품을 호텔 지하1층 아케이드에 직접 전시하며, 고객들이 작품을 경험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작품에 쓰여진 색채와 구도를 실제로 마주함으로써 박 화백이 말하는 ‘색채 치유론’을 느껴보고, 작품 공동 소유의 가치를 더욱 실감할 수 있도록 신경 쓴 것이다. 또한 ‘폴 인 아트’ 패키지 이용 고객에게 박서보 화백의 ‘묘법’ 작품이 담긴 플레이트도 굿즈로 제공해 일상 속에서 그의 작품을 즐길 수 있다.

30일까지 11월 한 달간 이용 가능한 서울신라호텔 ‘폴 인 아트’ 패키지는 박서보의 ‘묘법 No.071218’ 공동소유권(5만 원)이 포함된 ‘폴 인 아트 1’과 ‘묘법 No.111020’ 공동소유권(5만 원)이 포함된 ‘폴 인 아트 2’ 패키지로 나뉜다. 두 패키지 모두 △박서보 ‘묘법’ 작품 플레이트(1개), △체련장(Gym) 및 실내 수영장 입장 혜택이 포함되며, 공동소유권은 체크인 시 제공되는 고유번호(난수코드)를 ‘아트앤가이드’ 홈페이지에 회원가입 후 등록하면 지급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32,000
    • -2.44%
    • 이더리움
    • 3,011,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356,800
    • -1.9%
    • 리플
    • 747.3
    • -2.86%
    • 라이트코인
    • 133,100
    • -1.19%
    • 에이다
    • 1,291
    • -1.07%
    • 이오스
    • 2,724
    • -1.84%
    • 트론
    • 69.32
    • -0.49%
    • 스텔라루멘
    • 241.3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54%
    • 체인링크
    • 18,600
    • -4.62%
    • 샌드박스
    • 4,219
    • +7.35%
* 24시간 변동률 기준